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세계 최초 ‘부자 타격왕’ 바람이 분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7 01:56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 타격왕 등극 눈앞
아버지도 못했던 사이클링히트까지 성공

이정후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정후
뉴스1

한국 야구의 전설인 아버지도 못한 사이클링 히트를 쳐낸 이정후(23·키움 히어로즈)가 세계 첫 ‘부자 타격왕’ 등극을 눈앞에 뒀다. 타격왕 경쟁이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이정후가 1위 자리를 지킨다면 두 부자는 세계 야구의 새 역사가 된다.

이정후는 지난 2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치른 한화 이글스전에서 사이클링 히트(한 경기에서 단타, 2루타, 3루타, 홈런을 모두 치는 것)를 기록했다. 이는 아버지 이종범(51) LG 트윈스 코치도 못 세운 기록이다.

1회초부터 안타를 신고한 이정후는 5회초 홈런, 6회초 2루타에 이어 8회초 기어이 3루타를 때리며 대기록을 완성했다. 시즌 2호이자 리그 역대 29호, 개인 통산 1호 기록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2위 강백호(22·kt 위즈)가 0.350, 이정후가 0.352로 접전이었지만 이정후가 4안타로 타율을 0.358까지 끌어올리며 격차를 벌렸다.

이정후의 대기록은 타격감이 절정인 상태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타격왕 가능성까지 커진 상황이다. 이정후는 올해 안타를 몰아치는 경향을 보였는데 시즌 막판 다시 발동이 걸린 분위기다. 실제로 이정후는 26일 두산 베어스전 포함 최근 4경기 연속 멀티 안타로 타율을 0.359까지 끌어올렸다.

이 코치는 24세이던 1994년 해태 타이거즈 소속으로 4할 타율에 도전하다 막판 부진으로 최종 0.393의 타율로 타격왕에 오른 바 있다. 역대 2위 기록이자 이 코치의 현역 시절 유일한 타격왕 기록이다. 만약 아들마저 타격왕에 오른다면 이종범, 이정후 부자는 한국보다 야구 역사가 긴 미국과 일본에도 없는 최초의 부자 타격왕이 된다.

이정후는 26일 “타격왕은 팀이 이기는 경기를 펼친다면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부자 타격왕은 일본, 미국에서도 없던 기록이라 기록을 달성하면 감회가 남다를 것 같다. 입단 초 아버지를 뛰어넘고 싶다고 했는데 이젠 아버지를 넘는다기보단 내 야구를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것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10-27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