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전두환 발언’ 사과한 날 尹 SNS엔 ‘사과와 개’...“국민을 개로 아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2 10:01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논란에 송구하다고 입장을 표한 날 과일 ‘사과’ 게시물을 연이어 올렸다가 삭제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1일의 입장표명도 뒤늦은 사과라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1일 오전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논란에 대해 ‘유감 표명’을 했다가, 비판이 거세지자 오후에 페이스북 글을 올려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런데 같은날 윤 전 총장의 SNS에는 ‘사과’ 사진이 연달아 게시됐다. 나무에 끈으로 사과를 달아놓은 사진을 올리고 “석열이형이 어렸을 적 아버지는 퇴근길에 사과를 하나씩 사 오셨대요. 그러고는 몰래 마당에 있는 나무에 사과를 실로 묶어두었답니다”라며 “냉큼 일어나 팬티 바람으로 사과를 따서 아삭아삭 베어먹었어요”라고 적었다.

또 다른 계정에는 반려견 토리에게 과일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리고 “토리야 인도사과다!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 따왔나 봐요.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라는 글을 게시했다. 같은날 새벽에도 윤 전 총장은 돌잡이 사진을 올리며 ‘사과’를 잡았다고 올려 비판받기도 했다. 사과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정치권에서는 비판 목소리가 거세졌다. 전날 호남 민심 수습을 위해 전남 여수·순천 일정을 소화하고 귀경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 착잡하다…”고 밝혔다.

홍준표캠프 여명 대변인은 논평에서 “가뜩이나 엎드려 절받은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면서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당원은 위장당원, 자신의 실수를 ‘이해해주지 않고 비판’하는 국민은 개 취급. 이런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합당한가”라고 비판했다.

유승민캠프 권성주 대변인은 “자신의 망언에 대한 사과 요청에 과일 사과 사진을 SNS에 올려 국민을 조롱하더니, 끝내 겨우 ‘송구’하다 말한 그날 심야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싹하고 무섭다는 반응들이 순식간에 퍼져나가자 한 시간여 만에 사진은 삭제됐다”며 “그러나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다고 이미 드러낸 그 본심은 국민들 뇌리에서 삭제되지 않는다”고 맹비난했다.

원희룡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도 “SNS 담당자의 실수라 치부할 수 없다”며 “전두환 발언으로 국민께 큰 상처를 주었음에도 후보나 캠프나 진실한 반성이 없다.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