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고진영의 ‘부산행’… 한국 200승·세계 1위 기다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0 19:04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늘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출전
15라운드 이상 연속 60대 타수도 도전

고진영.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진영.
AP 연합뉴스

여자 골프 세계 2위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통산 200승의 주인공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세 마리 토끼 사냥에 나서는 고진영은 대회 개막을 하루 앞둔 20일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에 한국 선수가 우승하면 K골프의 LPGA 투어 통산 200승 이정표가 세워진다.

지난 11일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하며 시즌 3승에 투어 통산 10승을 채운 고진영은 “200번째 우승자가 나오는 시기에 한국에서 경기하는 자체가 신기하다”며 “한국 선수가 많이 출전해 누가 해도 할 것 같은 데 그 주인공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고진영이 우승하면 넬리 코르다(미국)에 내준 세계 1위 탈환도 유력하다. 그는 “200승 주인공에 1위 탈환까지 하면 더없이 좋은 시나리오가 되겠지만 골프가 마음대로 된다면 저는 이미 은퇴해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을 것”이라고 웃었다.

2005년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LPGA 투어 역대 최다 14라운드 연속 60대 타수를 친 뒤 16년 만에 타이기록을 세운 그는 “파운더스컵 4라운드 때 신경을 안 썼다면 거짓말”이라며 “욕심과 부담이 동기부여가 됐다”고 말했다. 또 “최선을 다해 즐기고 집중하면 15라운드로 끝나는 게 아니라 20, 30라운드까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2019년 대회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한 장하나(29)는 ‘디펜딩 챔피언’에 대한 부담감을 묻는 질문에 “그런 부담은 이 자리에서만 느낄 수 있다”며 “저만 누릴 수 있는 권한이라고 생각하며 즐기겠다”고 여유를 보였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10-21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