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우유 이어 음료·수입고기 줄인상… 4분기도 장보기 ‘한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0 20:35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카콜라·환타 5.9% 박카스 12.2% 올라
시금치·청상추 등 채소도 여전히 상승세
돼지고기 인상에 육가공 식품도 도미노
장보기 무서운 물가 상승률 19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올해 생활필수품 38개 품목 가운데 29개 품목 가격이 전년 대비 평균 6.3% 올랐다. 이달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3%까지 치솟을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보기 무서운 물가 상승률
19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올해 생활필수품 38개 품목 가운데 29개 품목 가격이 전년 대비 평균 6.3% 올랐다. 이달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3%까지 치솟을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올해 초부터 시작된 먹거리 가격 인상이 4분기에도 계속되고 있다. 3분기 라면값 인상에 이어 4분기 역시 우유, 음료 등 서민 생계와 밀접한 품목의 도미노 가격 인상으로 체감 물가는 실제 인상폭보다 커질 전망이다.

20일 업계 등에 따르면 팔도가 다음달 1일부터 ‘비락식혜’, ‘뽀로로’ 등 음료 24종의 가격을 평균 8.2% 올린다. hy도 같은 날부터 흰 우유 가격을 6.1% 올리고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 ‘메치니코프’ 등 주요 발효유 제품 가격을 100원씩 인상한다.

동아제약 역시 약국에서 판매하는 ‘박카스 D’의 공급 가격을 평균 12.2% 올린다. 박카스 가격이 오른 것은 6년 7개월 만이다. 앞서 지난 1일 LG생활건강의 자회사인 코카콜라음료와 해태htb는 ‘환타 오렌지’, ‘스프라이트’ 등 주요 음료 36종의 편의점 판매 가격을 평균 5.9% 인상했다.

음료 가격의 줄인상은 원당(정제하지 않은 설탕), 포장재 등 부원료를 비롯해 인건비, 물류비 등 제반 비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업계 등에 따르면 현재 페트, 알루미늄 등 국제 원부자재 가격은 연초보다 30% 이상 상승했다.

지난 8월 원유값 인상에 따라 지난 1일 서울우유, 매일유업 등 주요 업체도 흰 우유 가격을 5~6.1% 인상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빵, 커피, 아이스크림 등 관련 식료품 가격이 줄줄이 오르는 ‘밀크플레이션’이 곧 현실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농축수산물의 오름세도 계속되고 있다. 이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19일 시금치(1㎏)의 소매 유통가는 1만 260원으로 1년 전(7479원)보다 37.2% 뛰었다. 청상추(100g)는 같은 기간 917원에서 1514원으로 65.1% 상승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집밥’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면서 한우 등심(100g)과 수입 냉동 삼겹살(100g) 역시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한우 등심은 1년 전 1만 81원에서 19일 기준 1만 1149원으로 가격이 10.6% 뛰었고, 삼겹살은 1091원에서 1413원으로 29.5% 올랐다.

특히 수입 고기 값은 최근 글로벌 물류 대란 여파로 한동안 높은 가격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 1~8월 돼지고기 수입량은 해상 운임의 폭등으로 평년보다 18.7%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제 유가 등 원자재 공급난과 최근 일어난 물류 대란, 임금 상승 등으로 인한 생산 비용 증가로 4분기에도 제품 가격 인상 러시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특히 돼지고기값 인상으로 육가공 식품의 추가 인상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21-10-21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