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안철수 “윤석열, 말실수로 치부할 수 없는 수준…사과해야” 유승민 “몰상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0 19:24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NS서 尹 비판

유승민 “尹, 충격적 망언 부끄러워…저열”
‘조국 흑서’ 권경애 “尹 금 더 밟으면 아웃”
尹, ‘전문가 통한 시스템 정치’ 언급 과정서
“전두환, 쿠데타·5·18 아닌 정치는 잘해”

“전문가에 맡겼기 때문…호남분들도 말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신문·연합뉴스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신문·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옹호 논란을 촉발시킨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는 잘했다’는 발언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윤 전 총장의 발언이 담긴 기사 링크를 공유하면서 이렇게 요구했다.

안 대표는 “그냥 말실수로 치부할 수 없는 수준”이라면서 “우선 생각을 교정하고, 진솔하게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권 경쟁상대인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대구 수성을 당원간담회 뒤 기자들에게 윤 전 총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헌법적으로 정통성이 없는 정권이라고 이미 결론이 난 거 아니냐. 정치를 잘했다는 말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저런 사람이 보수정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겠다고 나서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일”이라면서 “너무 충격적 망언이고 그분의 역사 인식이라는 게 너무나 저열하고 몰상식해서 크게 실망했다”고 비난했다.

전날 ‘조국 흑서’ 공저자인 권경애 변호사도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1일 1실언을 하고 있다”면서 “정치적 언사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는데 자꾸 더 금 밟으면 아웃이다”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19. 아시아포럼21 제공.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19. 아시아포럼21 제공.

개인택시조합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에 택시를 타고 도착해 환영을 나온 조합 관계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21.10.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개인택시조합 찾은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에 택시를 타고 도착해 환영을 나온 조합 관계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21.10.19 연합뉴스

민주당 “윤석열, 묵과할 수 없는 망언”
尹 “앞뒤 떼지 말라…권한 위임 말한 것”


앞서 윤 전 총장은 19일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대통령이 되면 최고 전문가를 등용해 시스템 정치를 하겠다”는 발언을 하기에 앞서 전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대통령이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도 있다”면서 “호남 분들도 그런 이야기를 하는 분이 꽤 있다”고 말했다.

이어 “왜 (정치를 잘했다고) 그러느냐? (전문가들에게) 맡겼기 때문이다. 이분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보았기 때문에 맡긴 거다. 그 당시 정치했던 사람들이 그러더라. ‘국회는 잘 아는 너희가 해라’며 웬만한 거 다 넘겼다고…. 당시 3저 현상이 있었다고 했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거다”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전 전 대통령처럼 자신도 대통령이 되면 세부 업무는 전문가에게 맡기고 시스템 관리를 하겠다는 뜻으로 이런 발언을 했지만 부적절했다는 질책이 쏟아졌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곧바로 성명을 내고 “윤석열 후보가 호남이 전두환 정치를 옹호했다고 하는 부분은 도저히 묵과하고 넘어갈 수 없는 망언이다”라면서 “전두환 집권 기간 호남은 정치적 차별뿐 아니라 경제적 차별까지 받으며 낙후의 길을 걸었다”고 비판했다. 또 “엄혹한 전두환 통치 기간에 그를 칭찬하고 찬양할 호남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되겠나”고 지적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윤 전 총장은 경남 창원시 국민의힘 경남도당에서 “그분이 집권 7년 동안 잘못한 것 많고 정치를 전반적으로 다 잘했다는 게 아니다”면서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게 그 후 대통령들이나 전문가들이 다 하는 얘기이며 호남분들 중에도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잘한 것은 잘한 것이고, 5·18과 군사쿠데타는 잘못했다고 분명 얘기했다”면서 “제가 무슨 말만 하면 앞에 떼고 뒤에 떼는데 전문을 보면 다 나온다”고 밝혔다.
1996년 내란 및 내란 목적 살인, 뇌물 등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  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96년 내란 및 내란 목적 살인, 뇌물 등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
서울신문DB

자신감 보이는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 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0.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신감 보이는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 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0.19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