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군산 앞바다서 중국 어선 전복…4명 사망, 실종 2명, 9명 구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20 17:04 지역별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해경 3명 구조했으나 3명 저체온증으로 숨져
사고해역 파고 높고 시야 흐려 수색에 어려움

군산 해상서 중국어선 전복…7명 실종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군산 해상서 중국어선 전복…7명 실종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중국어선 1척이 전복돼 9명은 구조됐으나 3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됐다.해경이 구조에 나섰으나 파고가 높아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5분쯤 전북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124㎞ 해상에서 239t급 중국어선 A호가 전복됐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승선원 15명 중 9명을 구조했지만 4명이 숨지고 실종된 2명을 수색 중이다.

구조된 7명은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이 구조했고 1명은 표류하다가 해경 고속단정에 의해 구조됐다.

이어 해경이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사고 해역 인근에서 4명을 구조했으나 3명은 저체온증으로 심정지 상태였다가 사망판정을 받았다.

사고해역은 바닷물 온도가 23도로 오랜 시간 표류할 경우 체온이 낮아져 생명을 유지하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또 이날 오후 3시 30분 전복된 중국어선의 어망 사이에 끼어 있는 선원 1명을 발견했다.

당시 이 선원은 사망한 상태였다.

해경은 선체 수색 등을 통해 나머지 실종 선원 2명을 찾아낼 예정이다.

A호는 우리측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허가를 받고 조업하던 중이었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경비함정 4척과 항공기 2대를 급파해 인근 해역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주변 해역에서 순찰 중이던 어업지도선 1척과 중국어선 2척도 함께 수색을 벌이는 중이다.

그러나 사고 해역의 파도가 약 3m로 높고 시야가 흐려 전복된 선박에 접근을 못하고 있을 뿐 아니라 수색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군산해경은 “사고 해역 반경 20㎞를 수색 범위로 설정하고 실종자를 찾는 중”이라며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