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불판 교체 990원” 고깃집 논란…배달비처럼 확산되나[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8 11:2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 고깃집에서 불판 교체에 금액을 책정해 유료로 운영 중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123rf 제공

▲ 한 고깃집에서 불판 교체에 금액을 책정해 유료로 운영 중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123rf 제공

불판 교체·야채 추가 등 유료로 서비스
“좋은 생각”vs“배달비 떠올라” 갑론을박


최근 한 고깃집에서 불판 교체에 금액을 책정해 유료로 운영 중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깃집 유료 서비스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글쓴이가 올린 사진을 보면 한 고깃집의 키오스크(무인 주문기) 화면에 ‘불판교체 990원’, ‘야채 990원’, ‘동치미 790원’ 등의 메뉴가 나와 있다.

글쓴이는 불판 교체가 유료라는 것에 대해 의견이 양분된다고 소개했다. 그는 “‘고깃집 알바 해봤는데 불판 설거지는 헬이라 공감한다. 고기가 저렴한 곳은 인정이다. 불판 닦는 인건비, 외부업체 이용비 등이 나가니까 이해한다’는 반응이 있는 반면 ‘야채 추가는 인정인데 불판은 뭐냐. 불판 갈기 싫어서 다 태우면 식당만 손해다. 불판을 손님이 가져가는 거면 인정’이라는 의견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도 갑론을박 중이다. 불판 교체 유료화에 찬성하는 네티즌들은 “과도하게 불판을 갈아달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좋은 생각이다”, “고깃값이 저렴하다면 불판 교체비를 내도 괜찮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고깃집에서 서비스로 여겨지는 불판 교체까지 점차 유료화된다는 점에 우려를 표했다. 실제로 “초창기에 배달비가 생겼다가 점점 오른 것과 비슷해 보인다. 이제 고깃집 불판비까지 내야 하나”, “애초 고기 가격에 서비스가 포함된 것 아닌가” 등의 부정적인 반응도 적지 않았다.

2018년 한 치킨 브랜드가 ‘배달비 2000원’이란 개념을 도입했고, 이후 배달앱 등이 활성화되며 소비자들은 배달비에 익숙해진 상태다. 그러나 최근 일부 앱에서 배달비가 5000~6000원에 이르는 경우도 늘어나는 등 배달비 인상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