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오징어게임’ 재밌다고 훔쳐보더니…” 中정식방영은 안될듯[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5 16:48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CMP “폭력적 내용, 검열 통과 못할 것”

최후의 1인이 되지 못하면 죽게 되는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 최후의 1인이 되지 못하면 죽게 되는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도둑시청’ 너무 많아”
“폭력적 내용, 검열 통과 못할 것”
中서 ‘오징어 게임’ 정식방영 안될 듯
반크 “재미있다고 훔쳐봐도 되나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전세계적 돌풍을 일으키고 있지만 중국에서는 정식 방영되지 못할 것이라고 홍콩매체가 전망했다.

1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오징어 게임’이 불법유통을 통해 중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지만 전문가와 시청자들은 드라마의 폭력성과 불평등에 대한 주제로 인해 중국에서 정식방영이 안 될 것이라고 말한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이미 불법유통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내용이 너무 폭력적이라 당국의 검열을 통과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오징어 게임’이 중국에 정식방영되기 위해서는 아이치이, 텐센트비디오, 여우쿠 등 중국의 주요 동영상 플랫폼에서 방영권을 구매해야한다.

그러나 이미 많은 이들이 불법 다운로드로 ‘도둑시청’을 한 상황이라 이들 플랫폼이 비싼 가격에 방영권을 구매한다고 해도 수익을 내기가 어렵다는 관측이다.
25면/사일사/‘이번엔 중국이 먼저’…중국 관영매체까지 나선 오징어게임 추리닝 원조논란(3)  중국 쇼핑몰에서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 주인공 이정재(오른쪽)가 입은 추리닝. 왼쪽은 중국 배우 우징이 입은 체육복.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5면/사일사/‘이번엔 중국이 먼저’…중국 관영매체까지 나선 오징어게임 추리닝 원조논란(3)
 중국 쇼핑몰에서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 주인공 이정재(오른쪽)가 입은 추리닝. 왼쪽은 중국 배우 우징이 입은 체육복. 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SCMP는 ‘오징어 게임’의 폭력적인 내용과 주제로 인해 검열을 통과 못 할 것이고, 설사 통과한다고 해도 폭력적인 장면이 모두 삭제되면 더 이상 ‘오징어 게임’이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다고 전했다.

상하이에 사는 셰리 장(25)은 ‘오징어 게임’ 시청을 추천받은 후 어떤 불법채널을 통해 볼 수 있는지 바로 알았다고 밝혔다.

그는 “‘오징어 게임’이 중국에서 정식방영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징어 게임’은 일종의 회색 지대다. 정부가 정말로 이를 금지하고 싶다면 우리는 온라인에서 관련 정보를 검색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하이 사회과학원의 루펑은 “‘오징어 게임’의 폭력성은 우리의 기준을 분명하게 넘어선다”며 “중국 동영상 플랫폼은 이미 온라인에 퍼져나간 ‘오징어 게임’ 같은 프로그램을 다른 이들도 볼 수 있게 하려고 애를 쓰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 등장한 ‘오징어게임’ 달고나 가게 지난 12일 중국 상하이 인민광장 인근에 있는 한국식 설탕 과자 ‘달고나’ 가게에서 손님들이 줄을 서 물건을 받기를 기다리고 있다. 2021.10.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에 등장한 ‘오징어게임’ 달고나 가게
지난 12일 중국 상하이 인민광장 인근에 있는 한국식 설탕 과자 ‘달고나’ 가게에서 손님들이 줄을 서 물건을 받기를 기다리고 있다. 2021.10.13 연합뉴스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 불법 유통, 글로벌 청원 호소

중국은 넷플릭스 정식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국가지만, 불법 경로를 통해 ‘오징어 게임’ 번역본을 시청하는가 하면 쇼핑 앱에서는 굿즈를 제작해 판매하고 있다.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웨이보에서는 ‘오징어 게임’ 관련 화제가 19억 회 조회됐고, 발빠른 중국 업자들은 관련 상품 제작으로 ‘특수’를 누리고 있다.

지난 12일 중국 상하이 인민광장 인근에는 한국식 설탕과자 ‘달고나’ 가게가 오픈해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섰다.

앞서 장하성 주중한국대사는 국정감사에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 게임’의 경우, 넷플릭스가 판권을 가지고 있지만 중국의 60여개 사이트에서 불법으로 유통되고 있는 걸 파악했다”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불법 유통되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장면 중 일부. 웨이보 캡처

▲ 중국에서 불법 유통되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장면 중 일부. 웨이보 캡처

한편 최근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이 불법 유통되는 것과 관련해 글로벌 캠페인에 나섰다.

중국의 동북공정과 문화공정에 이어 한국 콘텐츠 불법 유통 문제도 국제적으로 알려 막자는 취지다.

반크는 ‘83개국 1위 달성, 그런데 재미있다고 훔쳐봐도 되나요?’라는 제목의 포스터를 제작해 SNS에서 배포 중이다.

이어 “넷플릭스를 볼 수 없는 중국에서 ‘오징어 게임’이 대규모로 불법 유통되고 있습니다. 중국의 불법 콘텐츠 유통을 막는 글로벌 청원에 동참해주세요”라고 호소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