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설]‘위드 코로나’ 전 마지막 거리두기, 조금만 더 인내하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6 05:00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부가 어제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로 설정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일부 업종의 영업 제한을 풀어주는 등 거리두기를 일부 완화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에서는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저녁 6시 전후 구분없이 미접종자는 4명까지 모임을 허용하고, 접종 완료자 4명이 포함될 경우엔 최대 8명까지 모임을 허용하기로 했다. 3단계 지역에서는 미접종자는 4명까지, 접종 완료자가 포함되면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다. 수도권 식당과 카페는 지금처럼 밤 10시까지만 문을 열 수 있지만,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공연장, 영화관의 운영은 자정까지 영업이 허용된다.

현재 무관중으로 열리고 있는 수도권의 스포츠 경기는 접종 완료자에 한해 실내는 수용인원의 20%까지, 실외는 수용인원의 30%까지 관중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결혼식은 식사여부와 관계없이 미접종자 49명에 접종 완료자 201명을 더해 최대 250명까지 참석 가능 인원이 늘어난다. 종교시설의 예배 인원은 4단계 지역 기준으로 전체 수용인원의 10% 또는 접종 완료자로만 구성시 20%까지 확대한다. 다만 소모임과 식사, 숙박 금지 등은 유지된다. 이밖에 전국 숙박시설의 객실 운영제한이 해제된다.

정부가 이처럼 전체적인 거리두기의 틀은 유지하되 일부 제한을 완화한 것은 자영업자 등의 생활고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려는 고육지책으로 보인다. 또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함으로써 백신 접종율을 더욱 끌어올리려는 의도도 읽힌다.

이번 거리두기 2주 연장은 거리두기를 단계적으로 해제하는 ‘위드 코로나’를 시행하기 전 사실상 마지막 거리두기라 할 수 있다. 정부가 다음달 1일부터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체계 전환을 시사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위드 코로나 전환은 확정된 게 아니며, 확진자 추이가 전제 조건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만일 2주 뒤 확진자가 폭증하는 불상사가 빚어진다면 위드 코로나는 늦춰질 수 밖에 없다. 실제 우리보다 앞서 위드 코로나를 시작했던 싱가포르의 경우 최근 확진자가 폭증해 다시 거리두기를 강화한 바 있다.

따라서 위드 코로나로의 전환 여부는 앞으로 2주간에 달렸다. 이 기간 동안 시민 각자가 조금만 더 인내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확진자 폭증 사태를 막는다면 순조롭게 위드 코로나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