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내년도 양궁 국가대표 선발전, 경북 예천에서 진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5 14:48 양궁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쿄 2관왕 ‘제덕쿵야’ 살아 있네… 전국체전 4관왕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 김제덕(경북일고)이 11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양궁 고등부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표적지를 향해 활을 쏜 뒤 점수를 확인하고 있다. 김제덕은 랭킹 라운드 30m, 50m, 70m에 이어 마지막 개인전까지 금메달을 추가하며 대회 4관왕에 올랐다. 김제덕은 이번 대회 랭킹 라운드 90m에서 은메달, 남자 단체전과 혼성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수확해 총 7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예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쿄 2관왕 ‘제덕쿵야’ 살아 있네… 전국체전 4관왕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 김제덕(경북일고)이 11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양궁 고등부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표적지를 향해 활을 쏜 뒤 점수를 확인하고 있다. 김제덕은 랭킹 라운드 30m, 50m, 70m에 이어 마지막 개인전까지 금메달을 추가하며 대회 4관왕에 올랐다. 김제덕은 이번 대회 랭킹 라운드 90m에서 은메달, 남자 단체전과 혼성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수확해 총 7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예천 연합뉴스

내년도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이 26일부터 경북 예천에서 진행된다.

대한양궁협회는 15일 양궁 국가대표 선발전이 26일 부터 예천 진호국제양궁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선발전은 모든 선수들이 동등한 조건에서 진행된다. 2020 도쿄 올림픽과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세계 정상급 기량을 자랑했던 현재 국가대표 선수들도 공정한 경쟁을 펼친다.

남자부에서는 한국 양궁의 기대주로 떠오른 김제덕(경북일고)과 세계선수권 3관왕 김우진(청주시청) 등 102명이 출전한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남자 선수 최초로 2관왕에 올랐던 구본찬(현대제철)도 태극마크에 다시 도전한다.

100명이 참가하는 여자부에서는 신궁 선후배들간의 대결로 기대를 모은다. 올해 국가대표로 이름을 날린 강채영(현대모비스), 장민희(인천대), 안산(광주여대)과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기보배(광주시청), 장혜진(LH) 등도 태극마크를 놓고 경쟁에 나선다.

이번 1차 선발전 1회전에서 남녀 각각 64명을 선발한다. 이후 2~4회전에서는 토너먼트와 리그 등을 통해 32명이 2차 선발전 기회를 얻게 된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