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양현종 만난 KIA “서로 윈윈 공감대 형성… 꼭 잡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3 17:31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17년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골든 포토상을 수상한 양현종. 서울신문 DB

▲ 2017년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골든 포토상을 수상한 양현종. 서울신문 DB

KIA 타이거즈가 “양현종을 꼭 잡겠다”고 선언하며 에이스를 잡기 위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KIA는 13일 “양현종은 구단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선수”라며 “KIA에 양현종의 가치는 시장 가치 이상이다. 향후 충실히 협상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양현종은 귀국 후 지난 7일 구단 고위층에 인사차 사무실을 방문했고 이 자리에서 “구단에 오겠다”고 밝혔다. 귀국 현장에도 따로 구단 관계자를 보내지 않으며 자유계약선수(FA)인 양현종과의 사전 접촉 의혹을 차단한 KIA는 이 자리에서 양현종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양측은 이 자리에서 “서로 윈윈하자”는 공감대를 형성하며 좋은 분위기 속에 인사를 마쳤다. 구단 프랜차이즈로서 양현종도 KIA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만큼 협상은 순조로울 것으로 전망된다.

양현종은 2020년까지 KIA에서만 활약하며 통산 147승 평균자책점 3.83의 기록을 남겼다. 나라를 대표하는 좌완 에이스로서 양현종은 KIA에서 영광의 세월을 함께 하며 팀을 상징하는 선수가 됐다.

만약 양현종이 내년 시즌 5승만 더하면 이강철 kt 위즈 감독이 세운 타이거즈 통산 최다승(152승)과 타이를 이루게 되고 6승을 하면 신기록을 쓴다. 현역 선수 1위인 양현종이 만약 내년에 15승을 하면 정민철 한화 이글스 단장이 세운 통산 161승을 넘어 다승 통산 2위에도 오르게 된다.

양현종은 올해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12경기 35와3분의1이닝 3패 평균자책점 5.69으로 1승을 거두지 못하고 아쉽게 시즌을 마무리했다. 리빌딩을 하는 팀 사정상 양현종에게 많은 기회가 가지 못했고 양현종은 결국 시즌을 마치고 귀국해 한국 복귀를 준비하며 가족과 함께 쉬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