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화나서 나간 뒤 행방불명 美한인여성…실종지 인근서 유해 발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3 14:2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뉴저지 출신 한인 여성 로렌 조(30)가 3개월째 행방이 불분명한 상태다.

▲ 뉴저지 출신 한인 여성 로렌 조(30)가 3개월째 행방이 불분명한 상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인 여성이 집을 나가 실종된 지 100일이 넘은 가운데 실종지 인근에서 유해 1구가 발견됐다.

11일(현지시간) 샌버나디노 카운티 보안관은 수색대가 로렌 조(30·여)를 찾던 중 지난 9일 신원 미상의 유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유해가 발견된 곳은 유카 밸리의 험준한 사막 지역이었다.

검시관이 유해의 신원과 사망 원인을 밝히는 데 몇 주 이상 걸릴 것이라고 보안관은 말했다.

조씨는 지난 6월 28일 실종됐다.

음악교사 출신에 태권도 유단자인 조씨는 남자친구 코리 오렐과 함께 새 출발의 꿈을 안고 2020년 뉴저지주에서 캘리포니아주로 이사를 왔다.

3개월여 전 남자친구 등 지인들과 함께 유카 밸리로 여행을 떠났고, 친구의 에어비앤비 주택을 빌려 지냈다. 조씨는 이곳에서 개인 요리사로 일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6월 28일 집을 나갔고, 이후 실종 상태가 됐다.

지인들은 조씨가 집을 나갈 당시 “화가 나 있었다”며 그의 휴대전화 등 개인물품과 애지중지하던 애완 앵무새는 집에 그대로 있었다고 전했다. 조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됐을 당시 노란색 셔츠에 청바지 차림이었다.

조씨의 남자친구는 조씨가 집을 나간 지 3시간 만에 실종신고를 했다.

이후 수사당국은 수색견과 항공기를 동원해 외딴 산악지형을 수색해왔다.
개비 퍼티토와 약혼자 브라이언 런드리 약혼자 브라이언 런드리(왼쪽)와 함께 여행을 떠났다가 실종된 뒤 시신으로 발견된 개비 퍼티토. 런드리는 수사 도중 집을 나가 행방불명됐다.

▲ 개비 퍼티토와 약혼자 브라이언 런드리
약혼자 브라이언 런드리(왼쪽)와 함께 여행을 떠났다가 실종된 뒤 시신으로 발견된 개비 퍼티토. 런드리는 수사 도중 집을 나가 행방불명됐다.

조씨의 실종은 그다지 주목받지 못하다가 최근 남자친구와 도보여행을 하다가 실종된 백인 여성 개비 퍼티토(22) 사건이 벌어지면서 뒤늦게 전국적 관심을 받게 됐다.

여행 인플루언서인 퍼티토는 약혼자와 여행을 떠났다가 지난 8월 부모와 마지막으로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뒤 실종됐고, 이후 시신으로 발견됐다.

수사당국은 퍼티토의 사망을 살인사건으로 규정했다. 퍼티토가 시신으로 발견되기 3~4주 전에 목이 졸려 숨졌다는 부검 결과에 따른 결론이었다.

용의자는 함께 여행을 갔던 약혼자 브라이언 런드리인데, 그는 수사가 진행되던 중 집을 나간 뒤 현재까지 실종 상태다.

이와 관련해 미디어가 백인 여성의 실종에만 관심을 기울인다는 이른바 ‘실종 백인여성 증후군’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미국 주요 언론들이 지난 9월 내내 퍼티토 사건을 대서특필하며 다루는 것에 비해 유색인 실종사건은 외면한다는 비판이 제기된 것이다.

이 과정에서 조씨의 실종 사건도 주목을 받게 됐다.

이에 대해 조씨의 가족은 지난달 성명을 내고 “특정 사건들만 전국적 보도 대상이 된 것에 많은 사람이 좌절하는 것을 이해한다”면서도 “두 실종 사건은 겉보기에 비슷할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 같지 않고 그 차이는 일반 대중의 시각보다 더 크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