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유가 7년 만에 80달러 돌파… ‘에너지發 인플레’ 먹구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3 06:12 국제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세계 경기 회복·겨울 수급난 우려에 급등
OPEC 증산 거부·기후변화 대응도 영향
곡물·금속 등 원자재 가격까지 고공행진

WTI 유가 추이. 연합뉴스

▲ WTI 유가 추이. 연합뉴스



원유를 비롯한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이 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회복기를 맞고 있는 세계 경제에 짙은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곡물, 금속 등 다른 분야로 파급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글로벌 인플레이션 부담을 한층 가중시킬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1.17달러(1.5%) 오른 배럴당 80.52달러로 마감했다. 장중 82달러를 넘어서기도 했다. WTI가 종가 기준으로 80달러를 웃돈 것은 2014년 10월 이후 7년 만으로, 1년 전과 비교하면 125%나 올랐다.

영국 북해산 브렌트유도 전일 대비 1.5% 오른 배럴당 83.65달러를 기록하며 2018년 10월 이후 3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국제유가가 급등하는 것은 전 세계적인 수요 증가에 따른 공급 부족의 공포가 시장을 지배하고 있기 때문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브라이언 슈타인캄프 원자재 애널리스트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안정세를 띠고 경제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면서 원유 공급이 빠듯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북반구에 겨울이 다가오면서 수급난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대체재인 천연가스와 석탄의 가격 급등도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미국에서 천연가스 가격은 6개월 만에 2배로 뛰었고, 유럽에서는 3배 가까이 치솟았다.

지난 4일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가 최근 유가 고공행진에도 불구하고 기존 증산 속도를 유지하기로 한 것도 시장 우려를 증폭시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글로벌 석유 대기업들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후변화 대응 요구로 해당 기업이 신규 공급 투자를 줄이는 점도 공급 부족 사태를 가중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에너지 가격 상승은 곡물, 금속 등 여타 원자재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23개 에너지·금속·곡물 가격으로 구성된 블룸버그 원자재 현물 지수는 지난 5일 역대 최고치인 525.9554로 치솟은 데 이어 11일에도 520.8297의 고공행진을 이어 갔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30.0포인트로 2011년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알루미늄 가격도 t당 3000달러를 넘어서면서 2008년 이후 13년 만에 최고가를 기록 중이다.



김태균 선임기자 windsea@seoul.co.kr
2021-10-13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