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코로나19 대신 ‘코트19’…버려진 마스크로 만든 패딩 재킷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2 19:2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탈리아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 환경에 대한 경각심 불러 일으키고자 버려진 마스크로 소파와 패딩 재킷 만들어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가 버려진 마스크로 만든 패딩 재킷. 출처:토비아잠보티닷컴

▲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가 버려진 마스크로 만든 패딩 재킷. 출처:토비아잠보티닷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휩쓸고 있는 아이슬란드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공공 실내공간에서는 의무다.

하지만 한번 쓰고 버려지는 마스크가 특히 해변에 해파리보다 많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은 디자인 전공 대학생은 새로운 형태의 패딩 자켓을 만들기로 결심한다.

핀란드 헬싱키의 알토대학교에서 패션 디자인을 전공하는 알렉시 사스타뫼넨과 이탈리아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는 코로나19를 막기위해 쓰고 버려진 마스크로 ‘코트19’를 지난 달 만들어냈다.

이들은 바람이 세차게 부는 아이슬란드의 레이캬비크 길거리에서 1500여장의 하늘색 마스크를 수거했다. 대부분의 일회용 마스크는 폴리프로필렌이라 불리는 열가소성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다.

디자이너는 패딩 재킷의 모양을 만들기 위해 유기농 면을 일부 충전재로 쓴 뒤 이어 일회용 마스크로 ‘빵빵한’ 패딩 재킷을 만들어냈다.

마스크를 만드는데 사용되는 폴리프로필렌은 거위털을 넣은 고급 패딩 재킷이 아닌 저렴한 패딩 재킷의 충전재와 같은 소재로 똑같은 기능을 하지만, 모양만 다를 뿐이다.
버려진 마스크로 만들어진 소파와 이를 만든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 출처:토비아잠보티닷컴

▲ 버려진 마스크로 만들어진 소파와 이를 만든 디자이너 토비아 잠보티. 출처:토비아잠보티닷컴

버려진 일회용 마스크로 채워진 패딩 재킷의 외피는 재활용 소재로 만든 투명한 재질이라 속에 채워진 마스크의 끈 등이 그대로 비쳐보인다.

디자이너 잠보티는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로 인한 환경오염을 상기시키기 위해 버려진 마스크로 소파를 만들기도 했다.

‘카우치19’라 이름붙여진 이 소파의 외피 역시 투명한 재질로 만들어져 충전재로 사용된 마스크가 그대로 보인다.

디자이너는 자신의 고향인 이탈리아에서 10만개의 마스크를 수거해 소파를 만들었다. 하지만 소파에 사용된 마스크의 숫자는 한달에 1290억개의 마스크가 세계적으로 버려지는 것에 비하면 아주 적은 양이다.

잠보티는 “마스크는 현재의 설비로는 재활용이 불가능하다”면서 “대부분의 마스크는 독성 물질을 내뿜으며 소각되어 기후변화를 초래하거나 제대로 버려지지 않아 길거리를 더럽힌다”고 지적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