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JTBC 전성기 이끈 손석희, 해외 특파원 발령…뉴스서 다시 보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30 18:09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이후 지구촌 이슈 프로젝트 준비
앵커 하차 이후 ‘뉴스룸’ 시청률 부진…개편 중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2일 JTBC 뉴스룸과 신년특집토론을 끝으로 메인 앵커 자리를 내려놓았다. 2020.1.2  JTBC

▲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2일 JTBC 뉴스룸과 신년특집토론을 끝으로 메인 앵커 자리를 내려놓았다. 2020.1.2
JTBC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세월호 참사 등 굵직굵직한 사건들이 이어지던 당시 앵커를 맡아 JTBC 뉴스룸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손석희 JTBC·JTBC스튜디오 총괄사장이 현장으로 돌아가 특파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손 사장을 뉴스에서 다시 보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30일 언론계에 따르면 회사는 이날 손 사장을 해외순회특파원으로 발령낼 예정이다. 손 사장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지구촌의 다양한 이슈를 다루는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소화할 예정이다.

손 사장은 이르면 다음 달 출국할 예정으로, 부임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손 사장은 1984년 MBC에 입사해 ‘시선집중’과 ‘100분 토론’ 등을 진행하면서 인지도를 높였고 2013년 JTBC 보도담당 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간판 뉴스인 ‘뉴스룸’ 앵커로도 활약하며 JTBC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그는 2020년 1월 ‘뉴스룸’ 신년 토론을 끝으로 앵커석에서 하차했다. 이후 ‘뉴스룸’은 시청률 부진을 겪고 있다. JTBC는 최근 대선을 앞두고 ‘뉴스룸’ 방송 시간을 늘리고 관련 코너를 강화하는 등의 개편 소식도 전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