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아버지가 싫어한 가족사진 포토샵하던 효자 틱톡꾼 기발하게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30 10:45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아버지는 30년이나 집안에 내걸린 사진이 끔찍하다고 싫어했다. 사진사가 셔터를 누를 때까지 너무 시간을 끌어 고개를 기울였는데 하필 그 때 셔터가 터졌다. 모두 정면을 바로 응시하는데 아버지만 바보처럼 고개를 왼쪽으로 한참 기울였다.

틱톡을 즐기는 카일 쉬얼레는 210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는 자기계발 강사 겸 작가다. 지난해 성탄절에 그는 아버지에게 특별한 선물을 건네고 아버지와 어머니가 포복절도하는 모습을 동영상에 담았는데 최근 두 편을 올려 시선을 끌었다. 모두 6290만회나 시청했다고 야후 인 더 노의 패런팅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그의 선물은 포토샵 기술을 발휘한 새 사진 액자였다. 처음에는 아버지 고개만 바로 잡으려 했다. 그렇게 해봤다. 그런데 재미가 없었다. 아버지가 특별히 좋아할 것 같지 않았다. 이왕 하는 김에 그는 한 걸음 더 나아가기로 했다. 다른 모든 가족을 아버지처럼 만들고 아버지만 똑바로 만든 것이었다. 아버지로선 설욕하는 셈이라고나 할까?

쉬얼레가 올린 두 번째 영상은 이 특별한 선물을 받아든 부모의 반응이었다. 부모는 웃음을 멈추지 못하고 눈물을 글썽이기까지 했다.

한 이용자는 “최고로 기이한 일인 것 같다”고 반응을 적었다. 다른 이는 “글자 그대로 울다가 웃었노라”고 털어놓았다. 그러자 누군가 “오케이, 그런데 왜 나도 울고 있지”라고 덧붙였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