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전자발찌 살인’ 강윤성 사이코패스 검사 ‘30점 이상’…유영철 버금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30 10:1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자발찌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1.9.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자발찌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이 7일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1.9.7 뉴스1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피의자 강윤성(56)이 경찰의 사이코패스(반사회적 인격장애) 검사에서 ‘30점 이상’의 점수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28일 나온 경찰의 사이코패스 진단평가(PCL-R) 결과 강씨는 30점 이상의 점수를 받아 유영철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의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진행한 사이코패스 검사 결과 중 역대 최고점을 받은 범법자는 2003~2004년 총 20명을 살해한 연쇄살인범 유영철이다.

다만 경찰은 강윤성의 사이코패스 검사와 관련해 “정확한 점수를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검사는 총 20개 항목(각 0∼2점)으로 40점 만점이다. 미국의 경우 30점 이상의 점수를 받을 때, 우리나라에서는 25점 이상일 때 고위험군으로 분류한다.
경찰은 2일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피의자 강윤성의 신상과 얼굴 사진을 공개했다. 서울경찰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찰은 2일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피의자 강윤성의 신상과 얼굴 사진을 공개했다.
서울경찰청 제공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 이곤호)는 강씨를 살인·강도살인·사기·전기통신사업법 위반·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공무집행방해 등 7개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강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9시 30분쯤 집에서 40대 여성 A씨를 살해하고 이튿날 오후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뒤, 29일 오전 3시 30분쯤 50대 여성 B씨를 차량에서 살해한 혐의 등을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강씨는 지난 5월 가출소한 직후부터 주변 사람들에게 재력가 행세를 하며 유흥비 등으로 쓸 돈을 빌려왔으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처지에 놓이자 피해자들의 금품을 뺏을 목적으로 범행을 계획했다.
취재진 마이크 걷어차는 ‘전자발찌 훼손’ 살인범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후 자수한 성범죄 전과자 강모씨(56)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3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마이크를 발로 차고 있다. 강씨는 지난 27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 전후로 각각 여성 1명씩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21.8.31  YTN 캡처

▲ 취재진 마이크 걷어차는 ‘전자발찌 훼손’ 살인범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 2명을 살해한 후 자수한 성범죄 전과자 강모씨(56)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3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마이크를 발로 차고 있다. 강씨는 지난 27일 서울 송파구 신천동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 전후로 각각 여성 1명씩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21.8.31
YTN 캡처

그는 지난 7일 검찰에 송치될 당시 “피해자와 유가족에게 사죄한다”고 말했지만 그에 앞서 지난달 31일엔 “더 많이 못 죽인 게 한이 된다”고 말해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또 취재진을 향해 “보도나 똑바로 하라”며 마이크를 걷어차기도 했으며, ‘사람을 둘이나 죽인 이유가 뭔가’라는 질문엔 “사회가 ×같아서 그런 거야”라고 답했다. ‘반성은 전혀 하지 않나’라는 물음엔 “당연히 반성 안 하지, 사회가 ×같은데”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강씨의 첫 재판은 내달 16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