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대선 링 오르는 파키아오, 끝내 은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30 01:11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파키아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파키아오.
AFP 연합뉴스

‘복싱 8체급 석권의 전설’ 매니 파키아오(43)가 끝내 은퇴를 선언했다.

파키아오는 29일(한국시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14분 길이의 동영상에서 “방금 마지막 종소리를 들었다”며 “복싱은 끝났다”고 밝혔다. 그는 “복싱 글러브를 벗는 날이 올 거라고 결코 생각하지 못했다”며 전 세계 복싱 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현직 필리핀 상원의원이기도 그는 한동안 정치에 전념하다 지난달 22일 요르데니스 우가스(쿠바)와의 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슈퍼챔피언 타이틀 매치를 통해 2년 만에 링에 올랐으나 심판 전원 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당시 은퇴 여부에 대해 말을 흐렸으나 지난 19일 내년 5월 필리핀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은퇴 결심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9-30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