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車·배터리 전쟁터 된 美…뜨거운 합작·협업 ‘글로벌 짝짓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30 01:11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美생산 배터리 장착한 전기차 관세 혜택
SK이노·포드 10조 배터리공장 함께 건설
GM·LG 5조 투자해 美공장 2곳 짓기로
현대차 CATL 등 3사 배터리 고루 사용
폭스바겐, 유럽 기업인 노스볼트와 협업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글로벌 전기차·배터리 기업 간 합작과 협업이 숨 가쁘게 진행되고 있다. 전기차와 배터리 시장 선점 경쟁도 점점 가열되고 있다. 특히 최근 미국은 자동차·배터리사의 ‘합작 전쟁터’가 돼 버렸다. 친환경 전기차가 미래 핵심 사업으로 주목받고, 전기차의 심장인 배터리가 ‘제2의 반도체’로 불리며 산업계 블루칩으로 떠오른 까닭이다.

29일 자동차·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포드와 함께 미국에 배터리 공장 3곳을 짓는 데 창사 이래 단일 최대 규모인 5조 1000억원씩, 총 10조 2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제너럴모터스(GM)는 LG에너지솔루션과 손잡고 5조 4000억원을 투자해 미국에 배터리 공장 2곳을 짓는다.

삼성SDI가 조만간 미국 시장 진출을 선언할 것이란 얘기도 업계에 널리 퍼졌다. 삼성SDI는 세계 4위 자동차그룹 스텔란티스와의 협업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스텔란티스는 지프, 푸조, 시트로앵, 크라이슬러, 마세라티 등 16개 자동차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다. 전기차 판매 세계 1위 테슬라는 일본 파나소닉과 손을 잡았다. 파나소닉은 테슬라에 공급할 배터리 생산을 위해 미국 공장 증설을 본격화했다.

미국이 자동차·배터리 기업의 국경 없는 합작터가 된 이유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에서 생산된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에만 관세 혜택을 주기로 했기 때문이다. 배터리 세계 1위 중국 CATL이 미중 무역 갈등으로 미국에 진출하지 못하면서 미국에선 ‘배터리 한일전’이 벌어지는 형국이 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은 CATL,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3사의 배터리를 골고루 사용한다. 현대차 아이오닉5와 기아 EV6에는 SK 배터리가 탑재됐고, 내년에 출시될 모델에는 LG와 CATL 배터리가 탑재될 예정이다.

자국 기업끼리 협업하는 사례도 있다. 도요타와 파나소닉,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이 대표적이다. 현대차는 LG에너지솔루션과 인도네시아 합작 공장을 짓는 데 1조 3000억원을 공동 투자한다. 도요타와 파나소닉은 공동 출자를 통해 배터리 자회사 ‘프라임플래닛에너지&솔루션’(PPES)을 설립했다. 독일 폭스바겐은 국내 기업의 배터리 공급을 줄이고 같은 유럽 기업인 노스볼트와 협업하기로 했다.

한편 올해 1~8월 세계 배터리 시장 점유율 조사에서 CATL이 30.3%로 1위를 지켰다. LG에너지솔루션(24.5%), 파나소닉(13.3%), BYD(7.7%), SK이노베이션(5.4%) 삼성SDI(4.9%)가 뒤를 이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21-09-30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