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대선 링 오르는 파퀴아오, 사각 링에서는 은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9 17:00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인미답 8체급 석권 복싱 영웅
29일 페이스북 통해 은퇴 알려
내년 5월 필리핀 대선 출마 예정

매니 파퀴아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매니 파퀴아오. AP 연합뉴스


복싱 역사상 가장 위대한 복서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매니 파퀴아오(43)가 끝내 은퇴를 선언했다.

파퀴아오는 29일(한국시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14분 길이의 동영상에서 “방금 마지막 종소리를 들었다”며 “복싱은 끝났다”고 밝혔다. 그는 “복싱 글러브를 벗는 날이 올 거라고 결코 생각하지 못했다”며 전 세계 복싱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파퀴아오는 복싱 역사상 전무후무한 8체급 석권을 이뤄낸 살아있는 전설이었다. 현직 필리핀 상원의원이기도 그는 한동안 정치에 전념하다 지난달 22일 요르데니스 우가스(쿠바)와의 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 슈퍼 챔피언 타이틀 매치를 통해 2년 만에 링에 올랐으나 심판 전원 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당초 파퀴아오는 이 경기에서 승리한 뒤 은퇴를 선언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패배를 당한 뒤 은퇴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흐렸다. 그러나 지난 19일 내년 5월 필리핀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은퇴 결심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의 빈민가에 태어난 생계를 위해 링에 오른 파퀴아오는 1995년 프로에 데뷔했고 1998년 경량급인 플라이급 챔피언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2010년 슈퍼 웰터급 챔피언까지 무려 18㎏을 증량해가며 세계 최초로 8체급을 석권했다. 그는 오스카 델라 호야(미국), 미겔 코토(푸에르토리코), 후안 마누엘 마르케스(멕시코), 셰인 모슬리(미국),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미국) 등과 명승부를 펼치며 프로 통산 72전 62승(39KO) 2무 8패의 기록을 남겼다. 8체급을 오가며 따낸 챔피언 벨트만 12개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