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속보] 신규확진 2885명, 역대 두번째 큰 규모…엿새째 요일 ‘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9 09:3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역발생 2859명, 해외유입 26명

우산 쓰고 검사 대기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앞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289명 늘어 누적 30만5천84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천383명)보다 94명 줄었으나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5번째로 큰 규모다. 2021.9.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산 쓰고 검사 대기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앞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289명 늘어 누적 30만5천84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천383명)보다 94명 줄었으나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5번째로 큰 규모다. 2021.9.28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연일 거세지는 가운데 29일 신규 확진자 수는 2900명에 육박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2885명 늘어 누적 30만872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2289명)보다 596명 많다. 이는 지난 25일의 3271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다.

화요일 확진자(수요일 0시 기준)로는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다는 지난달 둘째 주 화요일(8월 10일, 발표일 11일 0시 기준)의 2221명이었다.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24일부터 엿새 연속 ‘요일 최다’ 기록을 이어갔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859명, 해외유입이 26명이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벌써 석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좀체 누그러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이번 유행을 주도하는 데다 추석 연휴 대이동의 여파가 서서히 나타나면서 확진자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여전한 상황이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85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난 23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715명→2431명→3271명→2770명→2383명→2289명→2885명을 기록해 하루를 제외하고는 2000명 이상, 많게는 3000명대까지 나온 상황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