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정부 “10말11초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백신 패스’ 도입 검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8 15:1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접종자 대상 사적모임-다중이용시설 완화 검토
확진자에서 위중증·치명률 중심 방역체계 전환

아직은 비어 있는 6인석  추석 연휴를 2주 앞두고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 달 연장되면서 백신 접종 인센티브가 시작된 6일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2~4명씩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수도권처럼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지역에서는 원칙적으로 오후 6시 이전까지는 4명,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이 모일 수 있지만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직은 비어 있는 6인석
추석 연휴를 2주 앞두고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 달 연장되면서 백신 접종 인센티브가 시작된 6일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 식당가에서 시민들이 2~4명씩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수도권처럼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는 지역에서는 원칙적으로 오후 6시 이전까지는 4명,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이 모일 수 있지만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지금처럼 계속 유지하는 것은 어렵고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른바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체계 전환 시점으로는 10월 말∼11월 초를 제시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접종률이 많이 높아진 다른 국가를 참고했을 때 현재의 거리두기 체계를 계속 유지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전문가, 언론 등과 함께 앞으로의 거리두기와 방역조치를 어떻게 가져갈지,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법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 시점에 대해 “백신 접종률이 고령층 90% 이상, (성인 기준) 일반 국민의 80% 정도가 되는 10월 말이 전환할 수 있는 적기로 보인다”며 “10월 말 접종을 마치고 면역 효과가 나타나는 2주를 고려하면 11월 초쯤 될 것이고 그때 단계적 회복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델타 전파력 때문에 확진자가 4000명 혹은 1만명 이렇게 나올 때는 의료체계가 감당이 안 된다”며 “방역수칙은 늘 준수해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또 방역체계가 전환되더라도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갈 순 없다고 내다봤다. 권 장관은 “미접종자를 위해서라도 단계적으로 완화해야 한다”며 “코로나19를 독감 수준으로 관리하는 방향”이라고 부연했다.

구체적으로는 “접종 완료자 중심으로 사적모임, 다중이용시설 거리두기 완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독일에는 접종 완료자, 완치자,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에 대해서는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하는 ‘백신 패스’가 있는데 우리도 이를 적용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신 패스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에게 제공하는 일종의 보건 증명서다.
25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치료를 받는 울산대병원 국가지정치료병상(음압병상)에서 의료진이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다. 2020.2.25 연합뉴스

▲ 25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치료를 받는 울산대병원 국가지정치료병상(음압병상)에서 의료진이 방호복을 착용하고 있다. 2020.2.25 연합뉴스

주요 방역지표를 현행 ‘확진자 수’에서 ‘위중증률·치명률’로 변경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권 장관은 “방역 수칙을 새로 가져가야 한다는 데 동의하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 중”이라며 “영국은 2차 접종률이 1.6%일 때 ‘1∼4단계 봉쇄 완화’ 로드맵을 발표했고, 47%일 때 4단계 적용을 했는데 우리도 선행국을 참고해 논의하고 시행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확진자를 집에서 치료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악화할 때만 의료기관으로 이송하는 재택치료를 확대한다. 권 장관은 “집에 머무는 환자의 산소 포화 등을 체크하면서 중증으로 가는지, 악화하는지 등을 살펴 (환자를) 병원으로 보낼 수 있도록 제도를 수립하고 의료기관에는 건강보험 수가로 보상하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