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포토] 논란 이는 프랑스 파리 ‘마약중독자 통행차단 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8 09:22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논란 이는 프랑스 파리 ‘마약중독자 통행차단 벽’ 프랑스 파리 19구와 접한 센생드니주 팡탱시로 이어지는 터널에 경찰이 벽돌로 벽을 쌓아 통행을 차단한 27일(현지시간) 모습. 파리 경찰은 19구 에올 정원에 모여있는 마약 중독자 50여 명을 팡탱시 쪽으로 이송시킨 뒤 이들의 통행을 막겠다며 지난 주말 사이 이 벽을 세웠다. 이 조치는 부유한 도시 파리와 상대적으로 가난한 도시 팡탱을 차별하는 조치라며 논란이 일고 있다. 파리 AFP 연합뉴스      knhknh@yna.co.kr/2021-09-28 08:56:3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논란 이는 프랑스 파리 ‘마약중독자 통행차단 벽’
프랑스 파리 19구와 접한 센생드니주 팡탱시로 이어지는 터널에 경찰이 벽돌로 벽을 쌓아 통행을 차단한 27일(현지시간) 모습. 파리 경찰은 19구 에올 정원에 모여있는 마약 중독자 50여 명을 팡탱시 쪽으로 이송시킨 뒤 이들의 통행을 막겠다며 지난 주말 사이 이 벽을 세웠다. 이 조치는 부유한 도시 파리와 상대적으로 가난한 도시 팡탱을 차별하는 조치라며 논란이 일고 있다. 파리 AFP 연합뉴스
knhknh@yna.co.kr/2021-09-28 08:56:39/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19구와 접한 센생드니주 팡탱시로 이어지는 터널에 경찰이 벽돌로 벽을 쌓아 통행을 차단한 27일(현지시간) 모습. 파리 경찰은 19구 에올 정원에 모여있는 마약 중독자 50여 명을 팡탱시 쪽으로 이송시킨 뒤 이들의 통행을 막겠다며 지난 주말 사이 이 벽을 세웠다. 이 조치는 부유한 도시 파리와 상대적으로 가난한 도시 팡탱을 차별하는 조치라며 논란이 일고 있다.

파리 AFP 연합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