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정부 “일상회복 위해 백신접종자 인센티브 검토”…접종률 7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7 12:07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접종자 보호 방안도 강화해 감염 억제”
1차 접종 국민 74.2%, 2차 접종 52.6%
백신 접종 사망 3명 추가…누적 사망 959명
신규 확진 2383명…역대 4번째, 일요일 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2021.9.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백신 접종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2021.9.27 연합뉴스

정부가 독감처럼 중증환자 위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관리하는 ‘위드(with) 코로나’로 불리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중심으로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미접종자에 대해서는 보호 방안을 강화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7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할 때 ‘사회적 거리두기’의 방역 완화조치가 필연적으로 수반돼야 한다”면서 “이런 완화로 인한 유행 증가 우려에 대해서는 접종자 인센티브나 미접종자 보호 방안을 강화하면서 미접종자가 감염되는 것을 억제하는 쪽으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당국에서는 접종률이 중요하다고 계속 강조하는 것이고, 미접종자들께도 계속 접종을 받아달라고 반복해서 당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3809만 1953명으로, 전체 인구(지난해 12월 기준 5134만 9116명)의 74.2%에 해당한다. 18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는 86.3%다.

이에 따라 누적 1차 접종자는 백신별로 화이자 2046만 992명, 아스트라제네카 1108만 7701명, 모더나 511만 6259명으로 집계됐다.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42만 7001명이다. 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한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총 2323만 7917명으로 늘었다. 이는 전체 인구의 45.3% 수준이며, 18세 이상 인구를 기준으로 하면 52.6% 수준에 이른다.

이틀간 백신 접종 후 사망신고는 3건 추가돼 이날 0시 기준 누적 사망 신고 사례는 총 674명이다. 다른 증상으로 먼저 신고됐다가 상태가 중증으로 악화해 사망한 경우(285명)까지 포함하면 사망자는 총 959명이다. 백신별로는 화이자 510명, 아스트라제네카 412명, 모더나 24명, 얀센 13명이다.
선별검사소로 이어진 긴 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83명 발생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9.2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별검사소로 이어진 긴 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83명 발생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9.27 뉴스1

계속되는 확산세에 붐비는 선별검사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83명 발생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9.2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계속되는 확산세에 붐비는 선별검사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83명 발생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9.27 뉴스1

“일상회복 방안, 실무 검토 단계 중”


정부는 일상회복 방안의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준비 단계로,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여러 방안에 대해서는 실무적으로 검토하는 단계로, 전문가 의견을 듣고 있고 외국 사례를 수집·분석하고 있다”면서 “현재 단계적 일상회복의 방향성이나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383명 늘어 누적 30만 355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 387명 줄었으나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4번째로 큰 규모다. 일요일 확진자(발표일 기준 월요일)로는 최다 기록이다.

지난주 3000명대 확진자보다 줄어든 것이지만 주말·휴일 검사검수 감소 영향이 한꺼번에 반영된 결과여서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보통 주 초반에는 환자 발생이 주춤하다가 중반 시작점인 수요일부터 다시 급증하는 흐름을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356명, 해외유입이 27명이다. 1주간 하루 평균 2288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2263명 수준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서울 773명, 경기 755명, 인천 145명 등 수도권이 총 1673명(71.0%)이다. 비수도권은 대구 115명, 경남 101명, 충남 74명, 경북 71명, 충북 63명, 대전 51명, 전북 43명, 부산 42명, 강원 40명, 광주 27명, 울산 19명, 전남 16명, 세종 12명, 제주 9명 등 총 683명(29.0%)이다.
이상반응 모니터링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9.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상반응 모니터링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 뒤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9.27 연합뉴스

‘방역 협조만 하다가 내가 파산할 지경’ 안전한 가족 돌잔치 전국연합회 관계자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백신 인센티브 적용 요청 1인 차량 모니터 시위를 하고 있다.   안전한 가족 돌잔치 전국연합회는 이날 1인 시위를 통해 4단계 거리두기 돌잔치 금지 정책으로 인해 업계가 어려운 상황을 맞이 하고 있다며, 백신 인센티브 확대 적용과 4단계 거리두기 돌잔치 진행 최소 인원 8인 이상 확보 등을 호소했다. 2021.9.2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역 협조만 하다가 내가 파산할 지경’
안전한 가족 돌잔치 전국연합회 관계자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백신 인센티브 적용 요청 1인 차량 모니터 시위를 하고 있다.

안전한 가족 돌잔치 전국연합회는 이날 1인 시위를 통해 4단계 거리두기 돌잔치 금지 정책으로 인해 업계가 어려운 상황을 맞이 하고 있다며, 백신 인센티브 확대 적용과 4단계 거리두기 돌잔치 진행 최소 인원 8인 이상 확보 등을 호소했다. 2021.9.27 뉴스1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