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中화웨이 멍완저우 귀국… 캐나다서 3년 연금 풀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7 01:37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중 갈등 상징… 中, 캐나다인 2명 맞석방

中화웨이 멍완저우 3년 만에 석방됐지만… 미중 갈등 여전 중국을 상징한 붉은색 드레스를 입은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지난 25일 밤 중국 광둥성 선전의 바오안국제공항에 에어차이나 전세기로 도착해 레드 카펫 위에서 환영 인파를 향해 두 팔을 벌려 인사를 하고 있다. 멍 부회장은 2018년 12월 1일 미국의 요청으로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에서 체포됐다가 2년 9개월 만에 석방됐다. 미중 갈등의 상징인 멍 부회장이 풀려나면서 두 나라가 극한 대립에서 벗어나 다소나마 화해를 모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한편, 회복하기에는 너무 멀리 왔다는 비관적 관측도 제기된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중국 인민의 중대 승리”라고 논평했고,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미국을 겨냥, “개발도상국의 발전을 억누르는 시도는 어떤 비열한 수단을 쓰더라도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공격했다. 이 즈음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 등 4개국 정상은 백악관에서 ‘쿼드’(Quad)의 첫 대면 정상회담을 갖고 사실상 중국의 영향력을 끌어내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했고, 미국 등 서방언론들은 중국이 캐나다인 2명을 ‘자의적’으로 구금한 뒤 석방을 교환한 ‘인질 외교’를 펼쳤다고 지적했다. 선전 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中화웨이 멍완저우 3년 만에 석방됐지만… 미중 갈등 여전
중국을 상징한 붉은색 드레스를 입은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지난 25일 밤 중국 광둥성 선전의 바오안국제공항에 에어차이나 전세기로 도착해 레드 카펫 위에서 환영 인파를 향해 두 팔을 벌려 인사를 하고 있다. 멍 부회장은 2018년 12월 1일 미국의 요청으로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에서 체포됐다가 2년 9개월 만에 석방됐다. 미중 갈등의 상징인 멍 부회장이 풀려나면서 두 나라가 극한 대립에서 벗어나 다소나마 화해를 모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한편, 회복하기에는 너무 멀리 왔다는 비관적 관측도 제기된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중국 인민의 중대 승리”라고 논평했고,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미국을 겨냥, “개발도상국의 발전을 억누르는 시도는 어떤 비열한 수단을 쓰더라도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공격했다. 이 즈음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 등 4개국 정상은 백악관에서 ‘쿼드’(Quad)의 첫 대면 정상회담을 갖고 사실상 중국의 영향력을 끌어내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했고, 미국 등 서방언론들은 중국이 캐나다인 2명을 ‘자의적’으로 구금한 뒤 석방을 교환한 ‘인질 외교’를 펼쳤다고 지적했다.
선전 신화 연합뉴스

“제가 마침내 집으로 돌아왔어요.”

캐나다에서 2년 9개월간 가택연금 상태로 지내던 멍완저우(49)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25일 중국 선전에 도착해 이같이 말했다. 2018년 12월 미국의 요청으로 체포돼 미중 갈등의 상징이 된 멍 부회장이 석방됐다.

지난 2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 법무부와 멍완저우 측은 기소유예에 합의했다.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에서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2022년 12월까지 멍완저우에 대한 기소를 연기하고 특정 조건을 이행하면 2022년 12월에 사건을 기각한다. 멍 부회장은 법정에 출석해 무죄임을 재차 주장하면서도 ‘미국의 제재 대상국인 이란에 통신장비를 판매하고자 홍콩상하이은행(HSBC)에 고의로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은 인정했다. 멍완저우는 풀려나자마자 화웨이 본사가 있는 선전으로 떠났다. 비슷한 시기에 중국이 스파이 혐의 등으로 억류했던 캐나다인 마이클 스페이버와 마이클 코브릭도 풀려났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2021-09-27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