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코로나19, 내년 봄엔 감기처럼 될 것”…전문가 견해 나왔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4 17:5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세계 최초로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 맞는 이스라엘인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인근의 셰바 메디컬 센터에서 한 심장 이식 환자(오른쪽)가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3차 접종받고 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날 면역력이 약한 성인들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인 ‘부스터샷’을 승인했다. 2021-07-13 텔아비브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계 최초로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 맞는 이스라엘인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인근의 셰바 메디컬 센터에서 한 심장 이식 환자(오른쪽)가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3차 접종받고 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이날 면역력이 약한 성인들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인 ‘부스터샷’을 승인했다. 2021-07-13 텔아비브 AF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내년 봄에는 감기와 같은 수준이 될 것이라는 전문가 견해가 나왔다.

24일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옥스포드 대학의 존 벨 교수는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영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설명하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최악을 벗어났고, 올 겨울도 넘길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 봄에는 일반적인 감기와 같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벨 교수는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 대학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참여한 전문가다.

그는 코로나19가 일반적 감기처럼 될 것이라고 전망한 이유에 대해서는 백신 접종자가 늘고 있는 것과 바이러스가 확산되면 약해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국에서는 지금까지 16세 이상 82%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받았으며 50세 이상은 부스터샷(3차 접종)을 시작했다.

영국은 지난 7월 19일 방역조치를 해제한 후 일일 신규 감염자가 3만명 내외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백신 접종 효과로 사망자와 입원자 수는 크게 증가하지 않고 있다.
충북대 의대 교수 위드코로나 촉구 1인 시위. 연합뉴스

▲ 충북대 의대 교수 위드코로나 촉구 1인 시위. 연합뉴스

충북대 의대교수 “위드 코로나 대비해야”

국내에서도 방역과 일상을 병행하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에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손현준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이날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정책 전환과 준비가 시급히 필요하다”며 위드 코로나를 주장했다.

그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와 강제 격리를 더는 지속할 수 없다”며 “현재 종합병원의 코로나19 환자 대응 능력은 미약하고 매우 비효율적인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