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최악’ 미중 갈등에도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 ‘대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4 12:34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일 개장 뒤 연일 인기행진..중국 사회 최대 화두
지방서 오면 2명이서 우리 돈 100만원 가까이 소비
내수 진작 견인차..당국 “공원 더 크게 키워갈 것”
장기적으로 10만명 고용효과...베이징 이미지 개선

중국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 홍보 포스터. 유니버셜 스튜디오 제공

▲ 중국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 홍보 포스터. 유니버셜 스튜디오 제공

미중 갈등 심화로 중국 내 반미정서가 극에 달했지만 지난 20일 베이징에 개장한 세계 최대 테마파크 환추잉청(유니버셜 스튜디오)는 예외였다. ‘흥행 대박’이 이어지면서 중국 사회 최대의 화두로 떠올랐다.

24일 중국 여행 플랫폼 셰청(시트립)에 따르면 이번 중추제(9월 20~21일) 연휴기간 최대 관심 여행지는 단연 베이징이었다. 전통적 선호지인 상하이나 항저우, 청두 등을 훌쩍 뛰어 넘었다. 베이징 동부 통저우에 문을 연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큰 역할을 했다. 개장 첫날인 20일 입장객의 60%가 베이징 이외 도시에서 올라온 유커들이었다. 20년간 준비해 문을 연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이제 중국 중산층의 필수 방문지가 됐다.

당초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이날 12시에 문을 열 예정이었지만 시간을 앞당겨 오전 11시 10분에 개장했다. 빗속에서도 줄을 서서 기다리던 관람객들이 환호성을 지르며 입장했다. 개장일 입장권은 온라인 예매 사이트를 열자마자 1분 만에 매진됐다.

입장권 가격은 주중과 주말, 성수기와 비수기가 모두 다르다. 최저 418위안(약 7만 5000원)에서 시작한다. VIP 티켓은 1200위안이다. 다른 도시에서 온 유커들은 왕복 항공권에다 호텔 숙박비 등을 추가하면 2인 기준 3000~4000위안이 더해진다. 어지간한 해외 여행 상품 비용이다. 여기에 암표상까지 기승을 부려 실제 티켓 구매 가격도 뛰어오른 상태다.

한 관광객은 중국중앙(CC)TV 인터뷰에서 “2명이 왔는데 5000~6000위안이 들었다”고 말했다. 베이징에서 ‘메이퇀’이나 ‘어러마’ 등 음식 배달 플랫폼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한달치 급여에 맞먹는다.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마트에서 2~3위안이면 살 수 있는 생수 한 병이 여기서는 15위안이나 한다”며 바가지가 너무 심하다는 의견과 “유명 관광지들이 다 그런 거 아니냐”며 유니버셜 스튜디오를 욕해선 안 된다는 반론이 부딪힌다. 한 관람객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현금을 빨아들이는 마법의 성”이라고 소개했다. 코로나19로 잠들었던 중국의 소비력을 깨웠다는 평가도 나온다.
중국 베이징의 한 시민이 공유 자전거를 타고 유니버셜 스튜디오 간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 중국 베이징의 한 시민이 공유 자전거를 타고 유니버셜 스튜디오 간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016년 개장한 상하이 디즈니랜드는 지금까지 8300만명이 다녀갔다. 전체 수입만 400억 위안이 넘는다. 상하이시 전체 국내총생산(GDP)에 0.21% 증대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에 개장한 유니버셜 스튜디오 역시 매년 입장객이 1100만명을 넘겨 베이징 지역 경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테마 파크 성업에 따른 직간접 고용 효과도 최대 7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 당국은 미국과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음에도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성공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 23일 베이징시 문화여유국은 기자회견을 갖고 “2~3단계 테마파크 확장 계획을 조만간 공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글로벌타임스가 전했다. 공원을 개장한 지 불과 3일 만이다. 이참에 베이징시는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자리잡은 통저우 지역을 대규모 관광지로 키울 계획이다. ‘보수적 정치도시’ 이미지가 강한 베이징을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탈바꿈시킨다는 야심이다.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전 세계에서 다섯 번째, 아시아에서는 오사카(일본)·싱가포르에 이어 세 번째로 세워졌다. 규모는 다른 곳들을 압도한다. 계획대로 완공되면 4㎢에 달해 다른 네 개를 합친 것보다도 크다. 한국 에버랜드(0.6㎢)나 상하이 디즈니랜드(1.16㎢)와도 비교가 되지 않는다. 유니버셜 스튜디오는 베이징 리조트가 장기적으로 1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