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커피 벨트’ 북상… 美 캘리포니아도 커피콩 재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4 03:05 지구촌 화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온난화 영향… 오렌지보다 물 소비 적어
콜롬비아·베트남 등 생산지는 작황 부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농부들이 커피콩을 재배하기 시작했다.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남아메리카 브라질 등 적도에서 남·북회귀선까지의 지역인 ‘커피 벨트’에 제한됐던 커피 재배지가 지구온난화 흐름을 타고 북상했다. 오히려 기후변화 역습을 받아 폭염 또는 폭우에 시달리는 커피 벨트 지역에서 커피 재배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도심에서 97㎞ 떨어진 벤투라에 2만 그루의 커피나무를 심은 농부 데이비드 암스트롱의 이야기를 전했다. 적도 주변에서 자라던 고급품종 아라비카 커피 묘목을 심고는 “이제 저를 커피 농부라고 불러 달라”는 암스트롱의 말을 전하며 로이터는 전 세계 1위의 커피 소비국이면서도 전 세계 커피 수확량의 1%밖에 재배하지 못하던 미국의 커피 유통구조에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고 전했다. 기존 미국의 커피 재배지는 플로리다주의 남단과 하와이였다.

캘리포니아의 농부답게 원래 오렌지 같은 감귤류나 아보카도를 재배했던 암스트롱은 농업용수가 부족해진 탓에 소량·고품질 커피 농사에 도전하게 됐다. 해마다 가뭄이 반복된 데다 올해엔 대형 산불 피해까지 입은 캘리포니아주에선 물 사용 제한조치가 취해지자 농부들이 기르는 농작물을 바꾸게 됐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과일이나 아몬드 같은 견과류보다 커피나무를 재배할 때 물이 20%쯤 적게 든다.

캘리포니아 농부들이 기후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커피나무를 선택한 것과 정반대로 커피 벨트에선 바뀐 기후 때문에 작황 부진을 겪는 중이다. 콜롬비아, 브라질, 베트남 등지의 전통 커피 생산업체들은 올해 폭염과 폭우 피해를 입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21-09-24 1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