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태국에선 신적 존재” 리사에 열광하는 이유 [김유민의돋보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0 16:0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리사 인기에 쁘라윳 총리도 “경의”
‘라리사’ 유튜브 이틀 만에 1억 뷰
개인브랜드평판 1위…상권도 활기 

2018년 리사의 태국 인도네시아 팬사인회 모습.YG제공

▲ 2018년 리사의 태국 인도네시아 팬사인회 모습.YG제공

태국 일간지 1면에 실린 블랙핑크 리사. 리사는 본명으로 낸 솔로앨범 ‘라리사’로 유튜브 조회 수 1억 회를 단 이틀만에 넘기며 전 세계 솔로 가수 중 가장 많은 조회 수를 올렸다. 72개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 브랜드평판지수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치열한 한국 음악 산업에서 힘든 훈련과 연습 과정을 거쳐 세계적인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가 된 리사에게 경의를 표한다. 그의 결단력, 꿈을 위한 투쟁은 태국인에게 예술·음악·영화 분야에서 영감을 주고 있다”고 타나꼰 왕분꽁차나 태국 정부 대변인을 통해 밝혔다.

리사가 입고 먹는 모든 것은 태국에서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간다. 리사가 한 인터뷰에서 “고향에 간다면 부리람 기차역 앞 광장의 미트볼을 먹고 싶다”라고 말하자 상권이 살아났다. 현지 언론은 “미트볼 하루 매출이 몇 백 바트였는데 지금은 하루 만 바트 이상(한화 약 35만원)으로 치솟았다. 외지에서의 온라인 주문이 급격히 늘었다”라며 부리람 지역의 4분기 관광객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뮤직비디오에 입은 태국 의상과 소품들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태국 전통 머리 장식품 ‘랏 가오’와 파놈 룽 역사공원 내 석성(石城)과 태국 전통 세공품까지 관심을 얻자 쁘라윳 총리는 “리사가 태국 문화를 알리는 소프트파워의 중심”이라고 극찬했다.
태국 전통의상을 입은 리사의 모습. 뮤직비디오 캡처

▲ 태국 전통의상을 입은 리사의 모습. 뮤직비디오 캡처

라리사, 서민층에서 세계적 스타로

태국이 리사에 그토록 열광하는 이유는 리사가 서민층인 ‘로쏘’ 출신이기 때문이다. 계층 사회인 태국에서는 ‘하이쏘’로 불리는 상류층이 부와 명예를 독점하고 있다. 2PM의 닉쿤을 포함해 유명한 태국인 대부분이 하이쏘에 속해 있다. 이들은 화교 혹은 화교 혼혈로 본토인들에 비해 피부가 흰 것이 특징이다.

1997년생인 리사는 태국 부리람 출신으로 방콕에서 국제학교를 다녔다. 리사는 YG 태국 오디션에 합격한 후 중학교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했다. 5년 3개월의 긴 연습생 생활 끝에 2016년 블랙핑크로 데뷔했고, 세계적인 스타가 됐다. 태국에 있는 한 기업인은 “리사의 자수성가 스토리에 태국인들이 열광하는 것”이라며 “그들에게 리사는 진짜 신적 존재”라고 말했다.

리사는 자신이 태국인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긴다. 리사는 “솔로곡에 태국 느낌을 넣고 싶었는데 편곡이 태국풍으로 돼서 정말 감동했다”라고 말했다. 리사는 고향인 부리람 학교에 복합문화공간을 만드는 기부 캠페인에도 참여했다. 기부금은 태국뿐만 아니라 다른 개발도상국 교육 환경 개선에 사용될 예정이다. 리사는 “아이들이 보다 나은 교육 환경에서 마음껏 뛰어놀고, 자유롭게 꿈꿀 수 있었으면 좋겠다. 많은 아이의 소중한 꿈을 응원하고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전세계 솔로가수 중 가장 많은 조회수를 기록한 라리사 영상.

▲ 전세계 솔로가수 중 가장 많은 조회수를 기록한 라리사 영상.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