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선저우 12호 우주비행사 셋 3개월 만에 귀환, 중국인 최장 기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7 17:15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국 우주비행사로는 가장 긴 90일의 우주 임무를 마치고 17일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의 둥펑 착륙장에 귀환한 탕홍보(왼쪽부터), 니하이셍, 류보밍이 손을 흔들고 있다. 네이멍구 신화 AP 연합뉴스

▲ 중국 우주비행사로는 가장 긴 90일의 우주 임무를 마치고 17일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의 둥펑 착륙장에 귀환한 탕홍보(왼쪽부터), 니하이셍, 류보밍이 손을 흔들고 있다.
네이멍구 신화 AP 연합뉴스

국이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건설을 위해 우주로 보냈던 ‘선저우(神舟)’ 12호의 비행사 3명이 3개월 임무를 마치고 지구로 돌아왔다.

유인 우주선 선저우 12호의 귀환 캡슐은 17일 오후 1시 35분 중국 네이멍구(內蒙古)에 있는 둥펑(東風) 착륙장의 예정된 구역에 무사히 내렸다고 중국 중앙방송(CCTV)이 보도했다. CCTV는 선저우 12호의 유인 우주선 비행 임무가 성공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선저우 12호에 탑승한 우주 비행사 니하이셍, 류보밍, 탕홍보 셋의 상태는 양호하다. 이들은 지금까지 90일 동안 우주정거장 핵심 모듈인 ‘톈허(天和)’에서 생활하면서 중국 우주 비행사가 단일 임무로 우주에 머문 최장 기록을 세웠다. 우주 비행사들은 그동안 우주선 수리·보수, 설비 교체, 과학실험, 우주유영 등의 활동을 했다.

앞서 선저우 12호는 전날 오전 8시 56분 우주정거장 핵심 모듈인 톈허와 성공적으로 분리했다. 선저우 12호는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7월 1일)을 앞둔 지난 6월 17일 발사됐다. 3명의 승무원은 같은 날 핵심 모듈 도킹 및 진입에 성공했다.

중국은 앞으로 톈저우 3호 화물우주선,선저우 13호 유인우주선 등을 차례로 쏘아 올려 내년 말까지 톈궁 완공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우주정거장은 길이 37m, 무게 90t으로 미국과 러시아 등이 공동 운영하는 국제우주정거장(ISS)의 3분의 1 크기다. ISS는 지구로부터 420㎞ 떨어진 곳에 자리하고, 톈궁은 380㎞ 떨어진 곳에 자리한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창어(嫦娥) 5호가 달 샘플을 가지고 지구로 돌아왔고 지난 5월에는 화성에 탐사선을 착륙시키는 등 미국에 맞서 ‘우주 굴기’를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