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양현종, 두 번째 방출대기 조치…국내 복귀냐 도전이냐 갈림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7 01:35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양현종.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현종.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양현종이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지 하루 만에 방출대기 조치됐다.

텍사스는 16일(한국시간) “부상에서 회복한 외야수 윌리 칼훈을 40인 로스터에 포함하기 위해 양현종을 지명 할당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6월에 이어 두 번째다. 양현종의 방출 대기는 마이너리그 강등 시점부터 이미 예견된 수순이다.

양현종은 지난달 메이저리그(MLB)로 복귀해 기회를 잡았지만 살리지 못했다. 최근 4경기에서 불펜으로 등판해 6과3분의1이닝 4실점(4자책점)을 기록했다. 마지막 경기였던 지난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2와3분의1이닝 동안 홈런 2개를 포함해 4피안타 2실점으로 부진했다.

결국 양현종은 다음날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라운드 록 익스프레스로 돌아갔고 하루 만에 팀을 떠나야 할 처지에 놓였다.

양현종은 일주일 동안 타 구단의 영입 제안이 없으면 마이너리그에 남거나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할 수 있다. 현실적으로 MLB 다른 팀의 입단 제의를 받을 가능성은 낮다. 따라서 국내 복귀가 유력한 상황이다. 양현종은 첫 번째 지명 방출대기 당시 한국프로야구(KBO)리그 복귀 대신 마이너리그 계약을 이어가며 빅리그 도전 의지를 살렸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1-09-17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