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9세 여왕 라두카누 ‘샤라포바 꽃길’ 걷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5 01:30 테니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7세 우승 샤라포바, 총수입 3400억원
실력·외모 갖춘 라두카누, 1조원도 기대

에마 라두카누. USA 투데이 스포츠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에마 라두카누.
USA 투데이 스포츠 연합뉴스

US오픈 챔피언 에마 라두카누(영국)를 보면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보인다?

미국 CNN은 13일(현지시간) 라두카누가 전 종목을 통틀어 10억 달러(1조 1750억원) 이상을 버는 여자 선수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라두카누는 메이저 역대 처음으로 US오픈 예선을 통과해 우승까지 한 동화 같은 우승 스토리를 썼다.

실력은 물론이고 깜찍한 외모, 루마니아와 중국인 부모를 둔 ‘다문화 가정’ 출신이라는 특이한 이력, 여기에 중국어를 구사할 수 있다는 매력 덕분에 중국을 겨냥하는 글로벌 마케팅업체의 표적이 됐다.

라두카누가 우승할 당시 중국의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중국인 어머니를 둔 그의 우승을 축하하는 글로 도배됐다. 라두카누 역시 짤막한 중국어 우승 소감을 웨이보에 올렸다.

만 17세인 2004년 윔블던 우승으로 메이저 역대 최연소 여자단식 챔피언이 된 샤라포바가 걸었던 ‘꽃길’을 라두카누가 그대로 답습할지 주목된다. 샤라포바는 윔블던 우승 이듬해인 2005년부터 2015년까지 11년 동안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매년 선정하는 ‘여성 스포츠인 최다 수입’ 랭킹에서 1위를 놓지 않았다. 그의 총수입은 상금을 제외하고도 3400억원을 웃돈다.

영국의 인재관리 기관 인터탤런트 그룹의 조너선 샬릿 회장은 이날 “라두카누는 패션, 보석, 화장품 등 세계적인 유명 브랜드와의 계약으로 내년에만 1억 달러(약 1170억원)를 벌어 남자 선수를 압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라두카누의 여자프로테니스(WTA) 랭킹은 이번 주 150위에서 23위로 수직 상승했다. 올해 초 345위와 비교하면 어마어마한 약진이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9-15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