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9·11 테러 용의자 18년째 사전 심리… 올해도 정식재판 못할 듯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08 03:53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무함마드 등 5명 18개월 만에 심리 재개
고문 자백 공방·코로나 등 재판 개시 발목
수감된 관타나모 수용소 폐쇄도 걸림돌
변호인 “재판 마무리 20년 정도 걸릴 것”

2001년 9·11 테러 20주년 추모일을 나흘 앞두고 쿠바 관타나모 수용소에 수감된 테러 주모 용의자에 대한 심리 절차가 7일(현지시간) 재개된다. 체포 후 약 18년간 40차례 이상의 사전 심리만 반복했을 뿐 정식재판 개시는 올해를 넘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고문에 의한 자백을 증거로 쓸 수 있는지 여부가 쟁점이 된 데다 코로나19 상황이 겹치며 심리가 장기화됐다.

CNN은 6일(현지시간) 일명 ‘KSM’으로 불리는 알카에다의 전 작전사령관 칼리드 셰이크 무함마드를 비롯해 9·11 테러 용의자 5명에 대한 공판 전 심리 절차가 7일부터 열흘간 열린다고 보도했다. 이들의 심리는 코로나19로 지난해 2월 이후로 보류됐다가 18개월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일부 테러 희생자 가족들도 청문회를 참관할 예정이다.

이들은 2002~2003년 체포됐고, 2006년 쿠바 관타나모의 미 해군기지 내 수용소로 이송됐다. 미 당국은 당시 ‘강화된 심문 기술’이라며 부인했지만, 미 중앙정보국(CIA)은 이들을 고문해 테러에 가담했다는 진술을 받아 냈다. BBC는 무함마드가 ‘익사 직전’까지 가는 물고문을 최소 183회 당했다고 전했다. 이렇게 받아낸 ‘자백’에 대한 신빙성은 여전히 논란의 중심이다.

이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관타나모 수용소의 폐쇄를 약속한 뒤 2012년 뉴욕연방법원에서 재판을 진행하려 했다. 하지만 테러범을 미국 본토에 데려와서는 안 된다는 정치적 논란이 일었고 결국 관타나모 특별군사법정에서 재판을 진행키로 했다. 이들 5명의 혐의는 ‘테러, 항공기 납치, 살인’ 등으로 유죄가 인정되면 사형을 받게 된다. 본래 올해 정식재판을 개시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등이 발목을 잡았다.

2008년부터 무함마드의 변호를 맡아 온 데이비드 네빈은 BBC에 미 당국이 9·11 테러 20주년 추모일에 진전이 있음을 보여 주려 나흘전에 심리 일정을 잡았다며 “완전히 해결되려면 20년 정도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의 재판 일정에 따라 관타나모 수용소의 운명도 결정될 전망이다. 약 800명에 달했던 재소자는 현재 39명만 남아 있다. 11명은 범죄 혐의로 기소됐고, 나머지 28명은 기소도 안 된 상태로 이 중 10명은 본국 송환 권고 결정을 받았다. 미 의회 보고서에 따르면 연간 수용소 운영 비용은 5억 달러(약 5789억원)로 재소자 1인당 1282만 달러(약 148억원)꼴이다. 오바마 행정부의 부통령이었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임기 내에 관타나모 수용소를 폐쇄할 방침이나, 구체적인 시기와 방법은 아직 밝히지 않았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2021-09-08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