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BJ랄랄, ‘중학생 후원’ 논란 사과…“환불 거절…후원금은 기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07 17:35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BJ 랄랄 인스타그램

▲ BJ 랄랄 인스타그램

중학생 시청자의 고액 별풍선(인터넷 방송 후원금) 환불 요청을 거절한 뒤 그 사연을 공개했던 BJ(인터넷 방송 진행자) 랄랄(본명 이유라)이 논란을 부른 데 대해 사과했다.

다만 잘못된 선례가 되어 악용될 여지가 있기 때문에 환불을 하지 않겠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며 해당 금액은 환불하는 대신 기부했다고 밝혔다.

중학생 고액 후원금 환불 요청 거절한 뒤 사연 공개
BJ 랄랄, 중학생 고액 별풍선 후원 환불 거부 논란.

▲ BJ 랄랄, 중학생 고액 별풍선 후원 환불 거부 논란.

랄랄은 7일 “저의 입장을 전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앞서 랄랄은 자신의 팬 페이지를 운영한다는 한 중학생 팬의 친언니라는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쪽지를 공개한 바 있다.

중학교 2학년 동생이 부모님 이름으로 가입한 계정으로 최근 한달간 여러 BJ들에게 후원한 별풍선 액수가 700만원 정도이며, 액수가 적지 않아 환불을 요청한다는 내용이었다.

랄랄은 해당 중학생 팬이 자신에게 후원한 액수가 140만~150만원 정도라고 전했다.

그러나 “방송 내내 분명히 ‘네 돈이 아니라면, 중학생이라면 후원을 하지 마라’고 얘기했다”면서 “140만원이라는 돈이 내게 크지 않고 환불해줄 수도 있지만, 이 친구가 거기에 대해 배워야 된다고 생각해 환불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연이 공개된 뒤 랄랄을 지지하는 의견도 있었지만, “가르치려든다”라거나 “굳이 사연을 콘텐츠화할 필요가 있었느냐” 등 랄랄을 비판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이처럼 논란이 확산하자 랄랄은 지난 4일 이번 논란에 대해 유튜브 생방송으로 입장을 밝혔고, 이날 편집본 영상을 공개한 것이다.

“내가 많이 부족했다…불편 드린 점 사과”
BJ 랄랄 유튜브 채널

▲ BJ 랄랄 유튜브 채널

랄랄은 “많은 댓글을 읽었다”면서 “‘BJ 주제에 누굴 가르치려드냐’, ‘네가 뭘 교육을 해’ 등의 댓글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제 경험에 의해 직접 부딪쳐 배워야 한다고 생각했다. 140만원이나 150만원, 그게 1000만원, 1억원인 것을 떠나서 자기 눈으로 직접 돈의 가치가 얼마나 크고 부모님이 얼마나 힘들어하는지를 알아야 ‘다시는 이 행동을 하지 않겠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환불을 해주면 이 친구가 나중에 (고액 후원에 대해) 크게 생각을 하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요즘은 현금 결제가 아니라 카드 결제를 한 번 누르면 바로바로 쉽게 결제가 되기 때문에 (더욱 그럴 것이라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랄랄은 “이런 걸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성인들도 미성년자라고 속이고 환불을 요청하는 경우도 많다고 들었다. 미성년자인지 성인인지 이 사람 말만 믿고 환불할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고도 했다.

또 “성인 중에서도 ‘내가 그때 술에 취해서 후원했다’며 환불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다보니 순간적으로 괘씸해서 해당 쪽지에 답장을 보내고 생방송을 했던 것은 맞다. 또 제가 뭐라고 여러분들께 가르쳐준다느니, 교육을 한다느니 등등 그 부분은 제가 굉장히 많이 부족했던 부분”이라고 인정했다.

또 “(쪽지를 보낸 사람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랄랄은 환불 요청 쪽지를 공개했던 영상에 대해 수익화를 하지 않았다면서 “의도를 했든 하지 않았든 많은 분들이 영상을 봤을 때 불편을 느끼게 했고, 선한 영향력을 끼쳐야 하는 사람으로서 생각이 짧았다. 제 행동에 대해 저도 많이 돌아보겠다”며 사과했다.

“소비범위 넘어선 후원은 잘못된 것…환불하는 대신 기부”
BJ 랄랄 유튜브 채널

▲ BJ 랄랄 유튜브 채널

다만 환불 거부에 대해서는 생각이 바뀌지 않았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랄랄은 “(환불 거부 방침은) 바뀌지 않았다. 여러분들도 바뀌셨으면 좋겠다”면서 “팬심도 좋지만 후원은 자기 소비 내에서 써야 하고 그 소비가 정말로 좋아하는 마음에서 한 것일지라도 (어린 친구들의 고액 후원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상 말미에 “해당 사례로 환불 조치를 할 경우 안 좋은 선례를 남겨 자칫 악용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후원금액은 환불이 아닌 불우한 청소년이나 소년소녀 가장을 위해 쓰일 수 있도록 청년재단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후 랄랄은 청년재단에 1000만원을 기부한 내역서를 공개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