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전남 광양 모 중학교 학생 21명 집단감염…이동중지 권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06 13:54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학생과 교직원, 가족 등에 대해 전면 이동중지 권고

해당 학교 17일까지 원격수업

전남 광양시 광양읍에 위치한 중학교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명이 한꺼번에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이 학교의 학생과 교직원, 가족 등에 대해 전면 이동중지를 권고하고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감염 차단에 나섰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광양 모 중학교 교직원과 학생 581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진단검사에서 학생 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수검사는 전날 이 학교 1학년 학생 1명이 확진된 데 따른 대응 조치로 이뤄졌다. 보건당국은 학생들이 모 PC방을 이용한 점을 확인하고 방문자에 대해서도 코로나 검사를 당부했다.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자 전남도는 역학조사관을 긴급파견해 감염상황에 대한 위험도 평가와 접촉자 분류에 나섰다.확진자 가족 등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는 이동중지 명령을 내리고 긴급검체에 착수했다. 긴급검사 우선순위는 확진자 가족, 가족의 직장 근무자, 형제자매 학교, 지역주민 순이다.

도는 이날 광양읍 국민체육진흥센터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이동검사 버스도 현장에 투입해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이 중학교는 오는 17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대입 수능을 앞둔 고교 3학년을 제외한 광양 지역 모든 유·초·중·고교는 이날 하루 원격수업을 하도록 했다.

도 관계자는 “집단감염 규모가 더욱 커질 수 있어 호남권 질병대응센터에도 즉각 대응팀 지원을 요청했다”며 “상황이 매우 위중한 만큼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밝혔다.

전남지역에서는 개학 이후 순천 모 중학교에서 9명이 확진되는 등 학교현장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광양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