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미니 수능 ‘불수학’… 올해 정시 최대 승부처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02 01:28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9월 모의평가 어땠나

공통 과목, 6월 모평보다 약간 어려워
EBS 연계 낮아진 영어영역 방심 금물

응시 51만명 중 졸업생 10만명 40% 증가
백신 접종받으려는 성인들 대거 몰린 듯
실전처럼… 올해 마지막 모의평가 처음으로 문·이과 통합 체제로 시행되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1일 수능 모의평가가 전국적으로 실시된 가운데 서울 여의도여고 3학년 학생들이 시험 시작 전 공부를 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실전처럼… 올해 마지막 모의평가
처음으로 문·이과 통합 체제로 시행되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1일 수능 모의평가가 전국적으로 실시된 가운데 서울 여의도여고 3학년 학생들이 시험 시작 전 공부를 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11월 18일 치러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수학영역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이과 구분을 없애고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체제로 전환된 뒤 실시된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관 6월·9월 모의평가(모평)에서 공통과목 난이도가 높게 출제되는 경향이 이어지면서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도 EBS 교재의 연계율이 낮아져 수험생들이 방심해선 안 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실시된 9월 모평에서 입시업계는 “수학영역 공통과목이 어려웠다”고 입을 모았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공통 과목에서는 6월 모평과 비슷하거나 약간 어렵게 느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선택과목에 대해서는 미적분이 다소 까다로웠거나 전반적으로 평이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선택과목보다 공통과목을 어렵게 출제하는 것은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를 최소화하고자 하는 의도로 분석된다. 그러나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이사는 “공통과목이 어렵게 출제되면 그에 따라 선택과목 간 점수 차가 발생한다”면서 “1·2등급에서의 문·이과 간 비율 격차도 여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마찬가지로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체제인 국어영역은 전년도 수능 및 6월 모평에 비해 다소 평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공통과목 독서 파트에서 ‘메타버스’ 관련 지문이 출제됐다.

영어영역도 전년도 수능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EBS 연계율이 기준의 70%에서 50%로 축소됐고 EBS 교재를 직접 연계하던 방식에서 주제와 소재가 유사한 다른 지문을 활용하는 간접 연계 방식으로 전환돼 영어영역 난이도의 상승은 예상된 변화였다. 대성학원은 “9월 모평 영어는 전년도 수능 및 지난 6월 모평과 비교해 지문의 길이는 비슷하고 대의 파악과 빈칸 추론, 간접 쓰기 유형에서 높은 난이도의 지문을 제시했다”고 분석했다.

이번 모의평가에는 총 51만 8677명이 지원했다. 이 중 고등학교 재학생은 40만 9062명, 졸업생 등은 10만 9615명으로 졸업생 등은 전년 대비 3만 1555명(40.4%) 급증했다. 방역당국이 9월 모의평가 응시자를 8월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하면서 백신 접종을 받으려는 성인들이 대거 지원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 ‘허수’ 지원자들 중 실제 시험장을 찾아 시험에 응시한 인원이 많을수록 상대평가로 성적이 부여되는 영역들의 성적 산정에도 왜곡이 커진다. 평가원 관계자는 “9월 모평 지원자 중 시험에 응시한 인원과 결시율은 채점 결과 발표 시 공개된다”고 밝혔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21-09-02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