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죽을 만큼 달린 49세 엄마 ‘철녀’… 살려 냈어요 ‘할 수 있다’는 마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01 01:32 2020 도쿄 패럴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장애인사이클 이도연 ‘도로독주 10위’

“게으름 없었는데… 죄 지은 기분” 눈물
리우 대회 銀 땄던 ‘개인도로’ 종목 기대
이도연이 31일 일본 시즈오카현 후지국제스피드웨이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도로사이클 여자 도로독주(H4-5) 결승에서 역주하고 있다. 12명 중 10위로 레이스를 마친 이도연은 9월 1일 2016년 리우에서 은메달을 따냈던 여자 개인도로(H1-4) 경기에 나선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도연이 31일 일본 시즈오카현 후지국제스피드웨이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도로사이클 여자 도로독주(H4-5) 결승에서 역주하고 있다. 12명 중 10위로 레이스를 마친 이도연은 9월 1일 2016년 리우에서 은메달을 따냈던 여자 개인도로(H1-4) 경기에 나선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진짜 죽을 만큼 달렸어요.”

한국 장애인사이클 대표팀의 ‘철녀’ 이도연은 31일 일본 시즈오카현 후지국제스피드웨이에서 열린 도쿄패럴림픽 도로사이클 여자 도로독주(H4-5)에서 55분이 넘는 질주를 끝낸 뒤 눈물을 쏟았다. 기록은 55분42초91. 전체 12명 중 10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첫 패럴림픽이던 2016년 리우대회 개인도로 은메달과 도로독주 4위에 훨씬 못 미치는 결과다.

49세 나이에 도쿄에서 페달을 밟은 이도연은 늘상 지었던 미소 대신 이번에는 “미안해요”를 연발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지금까지 한 레이스 중 최고로 어려웠다. 한국에서 정말 게으름 없이 훈련했는데 너무 벅찬 코스였다”면서 “훈련한 만큼 성적을 못 냈다. 죄를 지은 기분이다”라고 자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후회 없이 할 수 있는 만큼 다했다”고 털어놨다.

이도연은 긴 사투 끝에 결승선을 통과할 당시를 떠올리면서 “죽음의 의미를 알았다. 달리면서 정말 죽음까지 갈 정도로 힘들었다. 그만큼 열심히 달렸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어 “달리면서 자전거 풀세트를 장만해 주신 아버지가 생각났다. 메달 따는 걸 기대하시다 작년에 돌아가셨다. 아버지를 기쁘게 해 드리고 싶었다”고 눈물의 이유를 설명했다.

세 딸에 대한 자랑도 잊지 않았다. 영국 BBC가 제작한 다큐멘터리를 통해 ‘아시아의 철녀’로 소개되기도 한 이도연은 “도쿄 출전을 일주일 가량 앞두고 전북 순창에서 마무리 훈련 중에 딸들이 응원 티셔츠를 보내줬다. 난 우리 딸들 덕분에 산다”고 자랑했다.

엄마가 두 번의 패럴림픽에 혼신의 힘으로 도전을 준비하는 동안 큰딸 설유선(28)씨부터 둘째 유준(26), 막내 유휘(24) 씨까지 공무원 시험에 차례로 합격했다. “도쿄행을 앞두고 가족 티셔츠를 맞춰 입었어요. 막내는 ‘마음 루틴’을 새긴 텀블러를 만들어 선물하더라고요”라며 비로소 미소를 찾은 이도연은 9월 1일 여자 개인도로(H1-4)에 2일에는 혼성 단체전 계주(H1-5)에 출전한다.

한편, 이날 장애인 탁구 대표팀 박진철-차수용-김현욱(TT1-2) 조와 백영복-김정길-김영건(TT4-5) 조, 서수연-이미규-윤지유(TT1-3) 조가 각각 남녀 단체전 4강에 진출해 최소 동메달 3개를 확보했다.

도쿄 패럴림픽공동취재단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1-09-01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