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내 도전에 한계는 없다, 그저 1㎝씩 도약할 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6 01:20 영광의 얼굴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장대높이뛰기 金 ‘인간새’ 듀플랜티스

아먼드 듀플랜티스 타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먼드 듀플랜티스
타스 연합뉴스

지상으로부터 6m 위에서 ‘인간 새’가 느끼는 기분은 어떠한 것일까.

장대높이뛰기의 ‘젊은 황제’ 아먼드 듀플랜티스(22·스웨덴)는 5일 일본 도쿄 팬파크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 오메가 쇼케이스에서 마련한 인터뷰에서 “굉장히 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점프를 하기까지 정말 많은 훈련과 많은 노력이 필요했다”며 “수도 없이 넘었지만 바를 넘는 그 순간은 정말 특별한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자메이카) 은퇴 이후 혜성과 같이 등장한 세계 육상의 슈퍼스타다. 2018년 6m를 넘어 유럽을 제패하며 주목받았고 지난해 실내 세계 기록(6m18)과 실외 세계 기록(6m15)을 독차지하며 슈퍼스타가 됐다.

특히 불멸로 여겨지던 세르게이 부브카(우크라이나)의 실외 기록(6m14)을 26년 만에 갈아치워 인간의 한계에 대한 궁금증을 재소환했다.

라이벌 샘 켄드릭스(29·미국)가 코로나19 확진으로 올림픽 출전이 불발되자 도쿄에서 그를 견제할 선수가 없었다. 5m55, 5m80, 5m92, 5m97, 6m02를 모두 1차 시기에 넘어 여유 있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6m19에 도전했다가 정말 아쉽게 실패했지만 말이다.
아먼드 듀플랜티스는 장대높이뛰기 선수 출신 미국인 아버지와 철인 7종 경기 선수 출신 스웨덴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머니를 좇아 스웨덴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는데 스웨덴이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5일까지 따낸 금메달 2개 중 하나가 그의 것이다. 그는 아버지와 어머니, 형 안드레아스가 롤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오메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먼드 듀플랜티스는 장대높이뛰기 선수 출신 미국인 아버지와 철인 7종 경기 선수 출신 스웨덴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어머니를 좇아 스웨덴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는데 스웨덴이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5일까지 따낸 금메달 2개 중 하나가 그의 것이다. 그는 아버지와 어머니, 형 안드레아스가 롤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오메가 제공

인간의 한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듀플랜티스는 “마음속에 특별하게 세워 놓은 목표는 없다”면서 “그러나 나는 늘 내 이전 기록보다 더 높게 뛸 수 있다고 생각한다. 현재로서는 6m20을 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내가 더 높이 뛸 수 있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난 할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자신감이 넘치는 그였지만 부담감에 잠을 설친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듀플랜티스는 “트랙 위에서도 떨리긴 하지만 그냥 빨리 뛰어버리면 되고 트랙 위에서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정확하게 알고 있기 때문에 괜찮다”며 “고민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꼬리에 꼬리를 물어 잠이 잘 안 오는데 인생을 걸고 하는 도전에서 부담감에 잠이 오지 않으면 정말 곤욕”이라고 토로했다.

세계적으로 장대 높이뛰기 선수의 숫자가 많지 않아 한국의 진민섭과도 알고 지내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 선수에게 조언을 해달라는 요청을 받자 듀플랜티스는 “이 스포츠의 어떤 부분을 좋아하고 사랑하는지 깨닫고 거기에 집중해 즐기면 된다”며 “난 항상 높이 뛰는 것과 속도를 끌어올리는 훈련, 경쟁을 즐긴다”고 했다.

그러면서 “편안하고 익숙한 것에 벗어나 더 많은 도전을 해야 한다”며 “현재의 높이와 그립에 익숙해지면 발전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8-06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