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여자배구 8강전 뒤 “터키 힘내라” 외친 사람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4 18:54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산불·경기 패배…네티즌 “응원한다” 위로 메시지

“터키 빨리 회복하길 바란다”
SNS 등 산불 피해 위로 줄이어
터키 배구선수 에다 에르덤과 한국 배구선수 김연경. 에다 에르덤 인스타그램 캡처.

▲ 터키 배구선수 에다 에르덤과 한국 배구선수 김연경. 에다 에르덤 인스타그램 캡처.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8강전이 끝난 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패배한 터키 배구팀을 위로하고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터키 전역에 번진 산불 피해와 경기 패배로 눈물을 흘린 선수들을 향한 ‘아름다운’ 위로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경기는 한국이 터키를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이겼다. 이번 8강전은 배구 강국인 터키와의 경기이자 올림픽 메달에 한 발짝 다가가는 경기여서 많은 이들이 주목했다. 양팀이 엎치락뒤치락했던 3, 4세트에는 한 포털사이트 경기 생중계에 동시접속자가 110만명이 넘었다. 한국팀이 5세트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머쥐고 4강 진출이 결정됐을 때 시민들은 승리의 기쁨을 함께 누렸다.

상대팀이던 터키 선수들과 터키를 응원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터키 보르둠에서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발생한 대형 산불이 8일째 계속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터키가 빨리 회복하길 바란다’는 연대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국 네티즌들은 ‘터키를 응원한다’는 뜻의 해시태그(#prayforturkey) 게시글을 잇따라 올렸다. 직접 후원을 한 이들도 적지 않다. 터키 산불 피해 후원 사이트를 찾아 기부한 이들은 후원 사이트 링크를 공유하며 동참을 권유했다. 한 시민은 한국 배구팀 주장인 ‘김연경’의 이름으로 터키에 나무 묘목을 기부했다며 기부 내역을 SNS에 인증하기도 했다.

경기에 임한 터키 선수들의 눈물은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터키 선수들은 터키 산불 피해를 하루빨리 회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경기에 나섰다고 했다. 터키 배구팀 주장인 에다 에르덤는 지난 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터키의 쾌유를 바란다”고 썼다. 에이스 선수인 제흐라 귀네슈 역시 같은 날 SNS에 “멀리서 터키의 상황을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지만 화합과 연대로 이루지 못할 일은 없다. 터키는 곧 회복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시민들은 각자 SNS에 “경기 승패를 떠나 터키 산불이 하루빨리 잡히고 더 이상의 피해 없이 안전하기를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이날 트위터 등 SNS 트랜드 검색어에는 ‘터키 산불’ ‘터키 선수들’ ‘형제의 나라’ ‘prayforturkey’ 등과 관련한 게시글이 종일 화제였다.

박상연 기자 spark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