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김두관 “모든 범죄 기록 공개하자” 이재명 “음주운전 재범, 사실무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3 17:5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金 “초범에 벌금 150만원 이해 안 돼”
정세균·이낙연, 클린검증단 설치 제안
이재명 “공천심사 때 모든 전과 제출”

이낙연, 기독교교회협 방문 이낙연(왼쪽) 전 대표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방문해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와 대화하고 있는 모습.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낙연, 기독교교회협 방문
이낙연(왼쪽) 전 대표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방문해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와 대화하고 있는 모습.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이 네거티브 공방으로 번지면서 당내 1위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한 ‘음주운전’ 대전이 벌어지고 있다. 본경선 2차 TV토론을 하루 앞둔 3일 당내 주자들은 ‘모든 범죄 기록을 공개하자’며 당내 후보 검증단 이슈까지 꺼내 들었다.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김두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 150만원이 이상하다는 제보가 계속된다”며 “과거에는 음주운전 초범의 경우 70만원이 일반적이고 재범, 취소 수준의 폭음, 사고가 150만원이라고 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어제 음주운전 관련 댓글에서 상당수 의혹들이 바로 재범 아닌가 하는 것인 데다 이미 이낙연 후보까지 재범에 대한 논란을 지피셨다”며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을 공개하자”고 주장했다.

이에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김두관 후보의 제안에 즉각 화답한다”며 “음주운전을 비롯한 100만원 이하 모든 범죄기록 공개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이와 함께 민주당 ‘클린검증단’ 설치와 1대1 ‘맞짱토론’도 재차 제안했다.

다른 주자들도 곧바로 동참 의사를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는 “정세균 후보께서 당내 검증단 출범을 제안해 주셨다”며 “하루빨리 당 차원의 공식 검증단이 출범될 수 있도록 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검증단 출범에 찬성했다. 박용진 의원도 “당 차원의 검증은 당연하다”며 “필요하면 누구나 검증에 응해야 한다.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의 음주운전 의혹에 대한 검증을 놓고 주자들이 한마음으로 의기투합한 모양새다.

반면 음주운전 재범 의혹의 표적이 된 이 지사는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은 이미 오래전부터 전과의 벌금 액수와 상관없이 모든 전과를 공천심사할 때 제출하고 있다”며 “이를 모를 리 없는 당내 후보들께서 본인들도 다 내셨을 텐데 그 말씀을 하시니까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지사는 당내 후보 검증단 제안에 대해 “동료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에 관한 문제라는 생각이 든다”며 “먼저 변명의 여지 없이 제가 음주운전한 사실은 다시 반성하고 사과드린다.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이 지사는 자신의 전과와 관련, “당내 후보께서 이재명의 과거를 지적하고 싶었을 텐데 전과기록은 다 제출돼 있다”면서 “아시다시피 시립의료원 설립 운동을 하다가 시정 방해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특혜분양 사건이라고 권력형 비리사건을 추적해 폭로했다가 검사 사칭을 도와줬다는, 제 입장에서는 누명을 쓴 게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지하철 계단 밑에서 명함을 줬다는 이유로 표적수사를 당해 벌금 50만원을 냈는데 그것이 다 공개돼 있다”고 덧붙였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21-08-04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