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한국 車역사상 가장 빠르고 멀리 가는 전기차 EV6 출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3 09:13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EV6 GT 제로백 3.5초… 포르쉐보다 빨라
롱 레인지 모델 1회 충전 주행거리 475㎞
‘현대차·기아 vs 테슬라’ 전기차 대전 ’활활‘

더 기아 EV6

▲ 더 기아 EV6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히는 기아 첫 전용 플랫폼(E-GMP) 전기차 ‘더 기아 EV6’가 2일 출시됐다. 지난 3월 31일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4개월 만이다. 현대차 아이오닉 5, 테슬라 모델 3·모델 Y 등 전기차 시장을 이끄는 볼륨(판매량이 많은) 모델이 모두 링 위에 오르면서 전기차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판매 경쟁도 본격화했다.

기아 EV6는 현대차 아이오닉 5와 뼈대가 같은 ‘이란성 쌍둥이’다. 아이오닉 5보다 차체가 길고 높이가 낮아 상대적으로 더 날렵한 모습이다. 공간은 아이오닉 5가 더 넓고, 성능은 EV6가 더 뛰어나다. 차량 배터리를 전력원으로 다양한 가전제품을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V2L’ 기능, 초고속 멀티 충전 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더 기아 EV6

▲ 더 기아 EV6

기아는 스탠다드, 롱 레인지, GT-라인 모델을 우선 선보이고 GT 모델은 내년에 출시한다. 사전계약 고객 70%가 선택한 롱 레인지 모델의 최대 주행거리는 475㎞로 국산 전기차 가운데 가장 길다. 테슬라 모델 3(480~496㎞), 모델 Y(448~511㎞)와 맞먹는 수준이다.

고성능 모델 EV6 GT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이 단 3.5초에 불과하다. 이는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른 기록으로, 포르쉐 전기차 타이칸 4S(4초), 아우디 전기차 e-트론 GT(4.1초)를 능가하는 성능이다.

EV6 판매 가격은 친환경차 세제혜택과 개별소비세율 3.5%를 반영해 스탠다드 4730만~5155만원, 롱 레인지 5120만~5595만원, GT-라인은 5680만원이다.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를 이용하면 100만원 안팎의 비용으로 EV6를 30일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더 기아 EV6

▲ 더 기아 EV6

올해 상반기(1~6월) 국내에서 판매된 전기차는 총 3만 9302대, 이 가운데 테슬라가 1만 1629대(29.6%)를 차지했다. 모델 3는 6257대, 모델 Y는 5316대가 팔렸다. 현대차 아이오닉 5는 5700대로 모델 3에 557대 모자랐다. 이날 EV6가 가세하면서 하반기에 테슬라와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진검승부가 펼쳐질 전망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