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과를 한 입에…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기네스북 등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2 15:59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미국의 30대 여성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기네스월드레코드는 미국 코네티컷주 출신 여성 서맨사 램즈델(31)을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했다.

램즈델의 입 크기는 입을 크게 벌렸을 때 세로 6.56㎝로 측정됐다. 가로로 입술 양끝까지 쟀을 땐 무려 1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그는 본인이 예전부터 입이 크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동영상 플랫폼 틱톡 이용자들이 ‘세계 기록도 깰 수 있겠다’고 응원하면서 기네스 기록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17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램즈델은 도넛 3개를 한입에 물고 있거나, 감자튀김 한 봉지를 한입에 넣는 등 큰 입을 이용해 많은 양의 음식을 한번에 먹는 영상을 틱톡에 올려 인기를 끌었다.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계에서 가장 입 큰 여성
미국 코네티컷주에 사는 서맨사 램즈델(31)이 세계에서 가장 큰 입을 가진 여성으로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지금은 세계 기록까지 세우고 틱톡에서 인기를 끄는 그의 개성이지만, 어렸을 때에는 큰 입 때문에 “빅 배스(생선) 입이냐”는 등의 놀림을 받았다고 그는 털어놓았다.

램즈델은 “다른 수백만명의 크리에이터들과 차별화될 수 있었던 부분”이라며 “제 입 크기로 이렇게 유명해질 줄은 생각도 못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과거에는 스스로 자신 없던 부분이지만 지금은 내 장점 중 하나”라면서 “남들과 다른 점은 축하받을 만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