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20대 확진자 매일 300명 쏟아지는데… 1차 접종률 38% ‘게걸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2 06:22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새달 말 ‘전국민 70% 접종’ 달성할까

신규 확진 어제 1442명… 누적 20만명
위중증 환자 이틀 연속 300명 웃돌아
접종률 26일 만에 겨우 7.9%P 올라
50대 이어 40대 이하도 접종 속도전
전문가 “델타 잡으려면 80% 맞아야”
만 55~59세 354만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아트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만 55~59세 354만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아트홀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지난주(7월 26~31일)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255만명가량 늘었는데도 전 인구 대비 접종률은 한 달 가까이 3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일 0시 기준 접종률은 37.9%로 지난달 6일 30%를 넘어선 이후 26일 만에 겨우 7.9% 포인트 올랐다.

하지만 50대 접종이 이달 본격화하는 데다 40대 이하 접종도 시작될 예정이라 접종 속도는 한층 빨라질 전망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금주 초에 (누적) 2000만명 이상의 1차 접종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부겸 총리는 “(확산세를) 여기서 막지 못한다면 이번 달부터 본격 진행될 백신 접종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6일째 1000명대를 이어 가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확진자가 1442명 늘어 누적(19만 9787명) 20만명에 육박했다. 특히 위중증 환자가 올해 1월 21일(317명) 이후 191일 만인 지난달 31일(317명) 300명대로 늘어, 이날 324명 등 이틀 연속 300명을 웃돌았다. 손 반장은 “위중증 환자가 계속 늘면 병상 여유가 한계에 달할 수 있다. 현장 부담을 낮추기 위해 의료진 추가 지원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20~30대 위중증 환자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1000명대를 기록하기 직전인 지난달 6일 3.5%였던 20~30대 위중증 환자 비율이 이날 9.9%로 늘었다. 무엇보다 최근 1주간 20대 확진자가 매일 300여명 늘며 이날 기준 누계 3만 4350명(17.2%)을 기록했다. 몇 주 내로 누적 확진자가 가장 많은 50대(3만 5817명, 17.9%)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교수는 “젊은층도 위중증이 될 수 있어 백신을 빨리 접종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오는 26일부터 접종하는 40대 이하는 모두 1777만명으로, 다음달 말까지 접종을 끝내면 백신을 한 번이라도 맞은 사람이 전 인구의 70%(3600만명)에 이르게 된다. 다만 정재훈 가천대 의대 교수는 “델타 변이 유행을 통제하려면 접종률이 80%는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손 반장은 “접종률 70%는 정부의 최소 목표이고, 그 이상 많은 분들이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모더나·화이자 등 이달 들어오는 백신은 약 2900만회분이며 9월 도입 물량은 약 4200만회분이다. 총량은 충분하나 모더나 공급이 규칙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접종 일정이 다시 꼬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1-08-02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