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우상혁 4위로 한국 트랙과 필드 최고 성적, 2m35로 한국신 24년 만에 경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1 22:28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우상혁이 1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에서 2m35를 1차 시기에 넘어 한국기록을 경신하며 포효하고 있다. 도쿄 AP 연합뉴스

▲ 우상혁이 1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에서 2m35를 1차 시기에 넘어 한국기록을 경신하며 포효하고 있다.
도쿄 AP 연합뉴스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에서 한국 기록을 경신했지만 4위로 아깝게 메달을 놓쳤다. 한국 육상의 올림픽 트랙과 필드를 통틀어 최고 순위 기록을 바꿔놓았다.

우상혁은 1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1차 시기에 넘었다. 1997년 6월 20일 전국종별선수권대회에서 이진택이 세운 2m34을 1㎝ 넘은 한국 신기록이다. 이번 도쿄올림픽이 열리기 전까지 개인 최고 기록이 2m31이었던 우상혁은 올림픽 결선에서 자신의 기록과 한국 기록을 연거푸 경신했다.

이진택이 25년 전 애틀랜타 대회에서 세운 한국 트랙과 필드 최고 성적인 8위를 네 계단 올려놓았다.

무타스 바르심(카타르)과 지언마르코 탐베리(이탈리아), 막심 네다세카우(벨라루스)가 모두 2m37를 넘었지만 바르심과 탐베리가 모든 시기의 성공과 실패가 똑같아 공동 금메달, 실패 횟수가 많았던 네다세카우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고, 우상혁은 4위에 그쳤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