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정연호기자의 도쿄NOW] 오륜기부터 각양각색 ‘타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1 15:55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20 도쿄올림픽 수영 경기는 1일 남자 혼계영 400m 결승을 끝으로 지난달 24일부터 시작된 9일간의 일정에 막을 내린다. 일본 도쿄 아쿠아틱 센터에서 지난 24일부터 경기와 훈련 중 촬영한 각국의 수영과 다이빙 선수들의 모습에는 오륜기를 비롯해 각자의 개성을 뽐내는 타투를 몸에 새긴 모습이 자주 눈에 띄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