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힙합·발라드·클래식 만난 국악…“전주 클럽에 놀러올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1 21:55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KBS ‘조선팝 드랍 더 비트’, 31일부터 3부작 방송

‘조선팝 드랍 더 비트’에 출연하는 국악인 송소희와 이날치. KBS 제공

▲ ‘조선팝 드랍 더 비트’에 출연하는 국악인 송소희와 이날치. KBS 제공

‘소리의 고장’ 전주에서 ‘흥’이 내려온다. 국악에 힙합, 발라드, 트로트, 클래식을 결합한 KBS ‘조선팝 드랍 더 비트’가 ‘방구석 클럽’으로 시청자를 초대한다. 총 3부작으로 KBS전주방송총국이 제작을 맡았다.

31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1부 ‘천상의 소리를 만나다’ 편은 목소리를 근간으로 하는 우리 소리의 저력을 만날 수 있다. 넉살, 지조, 에일리, 시뉴, 라포엠 유채훈 등이 소리꾼들과 협업 무대를 펼친다. 방수미 명창을 비롯해 장서윤, 고영열, 박애리, 이봉근 등이 협업 파트너로 나섰다.

특히 국악과 힙합의 결합에 관심이 모인다. 이 궁금증에는 래퍼 넉살과 래퍼 지조가 답한다. 방수미 명창과 콜라보에 나선 래퍼 넉살은 “이번 무대에서 선보인 레퍼토리로 다시 한 번 공연할 수 있길 바란다”며 후일을 약속했다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조선팝 드랍 더 비트’에 출연한 악단광칠. KBS 제공

▲ ‘조선팝 드랍 더 비트’에 출연한 악단광칠. KBS 제공

8월 2일 밤 10시 2부 ‘전설의 시작’에는 국악을 주무기로 하는 뮤지션들이 총출동한다. 밴드 이날치, 송소희, 두번째달,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고래야, 잠바나이 등의 무대가 펼쳐친다. 수궁가를 바탕으로 새로운 소리를 선사하는 이날치, 송소희와 에스닉 퓨전 밴드 두번째달은 제주 민요 ‘오돌또기’와 ‘강원도아리랑’을 남다르게 해석한다.

8월 4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3부 ‘新 유행가의 탄생’에는 이희문이 오방신이 되어 사방의 신들(4BS)과 함께 우리 민요에 록을 입힌 아리랑 무대를 꾸민다. 억스, 추다혜차지스, 하윤주, 잠비나이 이일우의 무대도 볼 수 있다.

특히 악단광칠은 1970년대 카세트테이프를 만들던 공장에서 이제는 문화공간으로 대변신한 전주의 핫플레이스 ‘전주팔복예술공장’이다. ‘작두락’이라는 별칭을 탄생시킨 악단광칠의 뮤직비디오가 촬영된 곳으로 국악기와 보컬만으로 유쾌한 사운드를 만들어내는 악단광칠의 개성이 한껏 돋보였다는 후문이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