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셔틀콕 한국 자매 대결은 금메달 아닌 동메달 결정전으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1 14:58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소영-공희용, 여자 복식 4강전에서 중국 팀에 패해
앞서 열린 4강전에서 이소희-신승찬도 인니팀에 무릎

한국의 김소영-공희용이 31일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4강전에서 중국 천칭천-자이판의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의 김소영-공희용이 31일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4강전에서 중국 천칭천-자이판의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AP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한국 자매 대결이 금메달 결정전이 아닌 동메달 결정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이에 따라 한국 배드민턴은 2016년 리우 대회에 이어 올림픽 2회 연속 동메달 1개에 머무르게 됐다.

세계 5위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은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모리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4강전에서 세계 3위 천칭천-자이판(중국)에게 0-2(15-21 11-21)로 졌다.

김소영-공희용은 앞서 열린 4강전에서 세계 6위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에 0-2로 패한 세계 4위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과 8월 2일 동메달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남녀 단식, 혼합 복식은 8강에서, 남자 복식은 조별리그에서 탈락했고 마지막 남은 여자 복식에서 두 팀이 4강에 올라 2008년 베이징 대회 혼합복식 이효정-이용대(금메달), 여자복식 이효정-이경원(은메달) 이후 13년 만의 올림픽 결승 진출에 대한 기대가 부풀었던 한국으로서는 아쉬운 결과다.

김소영-공희용은 지난 27일 D조 3차전에서 천칭천-자이판에게 패한 데 이어 4강에서도 설욕에 실패했다. 상대 전적은 3승 7패로 더 벌어졌다.

8강전에서는 세계 2위 마쓰모토 마유-나가하라 와카나(일본)를 상대로 듀스 접전 끝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으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1게임 초반 6-6까지 팽팽하게 가다가 5점을 연속해서 허용하며 분위기를 내준 김소영-공희용은 점수 차를 좁히며 15-18까지 추격했으나 다시 내리 3점을 잃었다.

2게임도 중국이 앞서면 김소영-공희용이 추격하는 모양새로 전개됐다. 9-11까지 쫓아갔지만 4점을 연속 허용했고, 11-17에서 다시 4점을 잃어 무릎을 꿇었다.

김소영은 “예선에서 상대했던 팀이라 준비를 했는데 그냥 뭔가 경기를 뛴 것 같지 않은 느낌”이라며 “뭘 해보지도 못하고 미스로 쉽게 무너져서 속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승에서 금메달, 은메달을 두고 경쟁했으면 더 마음이 편하고 서로 재밌게 경기할 텐데 동메달 결정전에서 만나게 돼 너무 아쉽다”면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도쿄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