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눈물 글썽이며 나타난 안산 “빨리 엄마밥 먹고 싶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0 21:36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후 시상대 위에서 눈물을 훔치고 있다. 도쿄 뉴스1

▲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후 시상대 위에서 눈물을 훔치고 있다. 도쿄 뉴스1

경기 때 평온하던 얼굴은 온데간데없었다. 평소 눈물이 많지만 대회 내내 ‘강철 멘털’을 자랑하며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던 양궁 3관왕은 경기가 끝나고 나서야 처음으로 눈물을 글썽였다. 언니들 없이 홀로 남았던 부담감, 불필요한 논란에 겪은 마음고생에 만감이 교차하는 듯했다.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한국 하계 올림픽 사상 첫 3관왕을 이룬 안산(20)은 눈물을 글썽인 채로 취재진 앞에 섰다. 안산은 “눈물이 난다”는 말부터 꺼내며 “심장이 터질 것 같고 너무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본격 인터뷰가 시작되기 전 박채순 총감독은 “경기 외적인 질문은 안 받겠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안산을 둘러싸고 정치권으로까지 번진 논란에서 선수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평소 영화를 보면서도 눈물을 흘릴 정도로 눈물이 많은 안산은 인터뷰를 진행하면서도 중간 중간 훌쩍였다. 안산은 “한국에서 출발하기 전에 힘들어서 울었다”면서 “갑자기 눈물이 차올라서 속으로 ‘울지마’하면서 눈물을 삼켰다”고 말했다.
3관왕을 손가락으로 표현하는 안산. 도쿄 뉴스1

▲ 3관왕을 손가락으로 표현하는 안산. 도쿄 뉴스1

내심 누군가 당연히 할 것으로 예상된 양궁 3관왕에 올랐지만 준결승에 이어 결승까지 슛오프를 치러 쉽지 않은 우승이었다. 안산은 “속으로 계속 ‘쫄지 말고 대충 쏴’라고 혼잣말을 하면서 가라앉히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장민희가 32강 탈락, 강채영이 8강 탈락하며 부담감이 컸지만 언니들의 응원 덕에 힘을 낼 수 있었다.

조금씩 눈물을 거둔 안산은 농담도 꺼내며 밝은 표정을 지었다. 혼성 금메달을 합작한 김제덕의 화이팅 소리에 대해 “목 아프겠다고 생각했다”고 하는가 하면 “실감이 잘 안 나고 내일도 시합해야 할 것 같다”는 해맑은 소감도 남겼다.

안산은 혼성전과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을 때 “개인전은 운에 맡기겠다”고 선언했다. 막상 대회가 열리자 컨디션이 좋았다. 안산은 “오늘 계속 올라가니까 ‘운이 좀 되네’하면서 쐈다”고 자랑했다.

대회가 끝난 지금 가장 하고 싶은 일은 한식을 먹는 것. 안산은 “엄마가 해주는 애호박찌개를 정말 좋아하는데 빨리 먹고 싶다”고 웃었다.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