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책 속 한줄] 좋아하는 걸 찾고 자신을 믿는 것은/김기중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0 03:18 책 속 한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나는 이곳에서 중요한 존재입니다. 나는 무언가를 창조해야 할 책임이 있고, 오직 나만의 방식으로 만들고 표현하고 실행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 세상은 그것이 필요합니다.(서문)

친구 녀석은 만나기만 하면 회사 얘기를 한다. 당연히 좋은 소리는 없다. 상사는 무능력하고, 부하 직원은 약삭빠르단다. 중간에 끼어 있는 자기 신세가 처량하고, 봉급은 크게 오르지 않아 비참하다나. 직장을 떠나고 싶지만, 뭘 할 수 있을까 떠올려 보니 할 게 없다면서 헤어질 때쯤이면 제대로 풀이 죽어 있다.

‘직장에 연연하지 않기’(시크릿하우스)의 부제는 ‘좋아하는 일을 사업으로 성공시키는 법’이다. 좋아하는 게 무엇인지부터 찾아야 사업으로 만들 터다. 그 전에 자신이 중요한 존재라는 걸 알고, 자신의 능력을 굳게 믿어야 한다.

저자 역시 음악을 하고 싶어 로스앤젤레스로 가겠다고 하자 가족들이 “성공은 너 같은 사람에게 일어나는 일이 아니야”라고 말렸다. 작곡을 향한 꿈을 버리고 회사에 취직했지만, 다른 사람을 위한 삶을 살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여러 번 실패했지만, 자신을 믿고 계속 도전해 성공을 거뒀다. 스스로 침체돼 있다면 이 책을 펴 보길 권한다. 그 친구에겐 좋아하는 일이 무언지도 다시 물어봐야겠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21-07-30 2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