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안산 ‘쇼트커트’가 남혐? 과녁 벗어난 비난 화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0 03:1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과거 ‘웅앵웅’ 등 남성 혐오 표현 논란
외모 공격까지 번지자 女 인증샷 응원

안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산
연합뉴스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인 안산(20)을 놓고 29일 때아닌 ‘페미니스트 논란’이 퍼지고 있다. 안산의 외모와 과거 사용한 표현 등을 놓고 남성 혐오라는 억측을 부리며 금메달까지 박탈해야 한다는 등 도를 넘는 비난이 이뤄지고 있다.

양궁협회 홈페이지에는 “지금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보여 주며 국위 선양하고 있는 안산 선수를 깎아내리고 비난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안산을 보호해 달라는 요청 글이 1000여건 가까이 게시돼 있다.

안산에 대한 일부 네티즌의 공격은 그가 지난 24일 김제덕과 함께 출전한 양궁 혼성단체전에서 대한민국 첫 금메달을 따면서부터다. 그가 쇼트커트 헤어스타일에 여대 출신이며 과거 SNS에서 ‘웅앵웅’ 등 남성 중심 커뮤니티에서 남성 혐오 표현이라고 주장하는 말을 썼다며 그의 SNS에 ‘페미니스트’라는 공격이 이어졌다. 안산이 댓글로 “그게(쇼트커트가) 편하니까요”라고 지금의 헤어스타일을 한 이유를 밝혔음에도 공격은 계속됐다.

그러자 안산에 대한 과도한 공격을 자제해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SNS상에는 여성들이 쇼트커트를 한 인증샷을 올리며 안산 응원에 나섰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본래의 쇼트커트 헤어스타일에 탈색을 더한 자신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게시하며 “우리는 허락받지 않는다”고 안산을 지지하는 글을 남겼다. 배우 구혜선도 SNS에 자신의 쇼트커트 사진을 올리며 “쇼트커트는 자유”라고 응원했다.

안산은 공세에 아랑곳하지 않고 이날 양궁 여자 개인전 1, 2회전에서 이기며 사상 첫 3관왕에 도전한다. 30일 열리는 16강 상대는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이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21-07-30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